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금 1천만원 든 명품 가방 둘러싼 진실공방…다음 달 8일 선고

춘천 레고랜드 비리사건 재판 넘긴 지 15개월 만에 변론 종결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현금 1천만원이 든 명품 가방을 둘러싼 뇌물수수 등 전·현직 고위 공직자가 연루된 춘천 레고랜드 비리사건의 변론이 18일 최종 종결됐다.

2015넌 12월 춘천시 고위 공무원 사무실 압수수색 당시 모습. [연합뉴스 자료 사진]
2015넌 12월 춘천시 고위 공무원 사무실 압수수색 당시 모습. [연합뉴스 자료 사진]

검찰이 2015년 7월 이 사건 수사에 착수한 지 꼬박 2년여 만이자, 지난해 4월 재판에 넘긴 지 15개월여 만이다. 이 과정에서 열린 변론 기일만 18차례다.

춘천지법 형사 합의 2부(이다우 부장판사)는 정치자금법과 뇌물공여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욱재 전 춘천 부시장 등에 대한 사건 변론을 종결한다고 18일 밝혔다.

선고공판은 다음 달 8일 오후 1시 50분이다.

앞서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이 전 부시장에게 공직선거법 및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는 징역 3년, 지방공무원법 및 뇌물수수 혐의는 2년을 각 구형했다.

또 자격정지 3년과 벌금 5천만원, 몰수 및 추징 1천100만원을 선고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이 전 부시장은 2014년 6월부터 7월까지 레고랜드 사업 시행사인 엘엘개발 전 개발총괄대표 민모(61)씨로부터 사업 편의 등 대가로 양복과 양주, 명품 가방, 현금 등 2천20여만 원을 뇌물로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2014년 지방선거 당시 최문순 도지사 특보를 지낸 권모(58)씨에게 민씨가 거액의 불법 자금을 제공한 데에도 관여하고, 레고랜드 사업과 관련한 홍보 등을 통해 지방선거에 영향을 끼치려 한 혐의도 받고 있다.

특히 이 사건은 이 전 부시장이 부부 동반 식사 자리에서 현금 1천만원이 든 명품 가방을 민씨 측으로부터 건네받았는지가 핵심 쟁점이어서 재판 내내 검찰과 변호인 측이 치열한 진실공방을 벌였다.

이와 함께 검찰은 정치자금법과 뇌물공여 등의 혐의로 기소된 민씨에게는 벌금 1천만원과 벌금 500만원 및 몰수형을 각 구형했다.

또 민 씨로부터 2014년 두 차례에 걸쳐 5천만원과 2천만원 등 7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권씨는 징역 3년 및 추징금 7천만원을 선고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이로써 2015년 7월 16일 검찰이 레고랜드 사업 시행사의 전격적인 압수수색을 신호탄으로 촉발된 레고랜드 비리사건의 1심 재판이 2년여 만에 일단락될 전망이다.

2015년 7월 레고랜드 사업 시행사 압수수색 당시 모습. [연합뉴스 자료 사진]
2015년 7월 레고랜드 사업 시행사 압수수색 당시 모습. [연합뉴스 자료 사진]

j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5:2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