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00년후 전주를 빛낼 보물을 찾습니다"

유산보존위, 멸실·훼손 우려 유산 보존

(전주=연합뉴스) 임청 기자 = 전주시가 사라질 수도 있는 소중한 문화유산을 체계적으로 보존해 100년 후 전주시의 대표 보물로 만들기로 했다.

시는 한옥과 근·현대 건축물, 생활유산 등 많은 이야기를 간직한 전주의 문화유산을 미래적이고 장기적인 관점에서 보존·관리하기로 했다.

'구도심 100만평 아시아 문화심장터'의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전주시 미래유산보존위원회를 구성해 미래유산 보존을 본격 추진한다.

미래유산은 근현대 전주를 배경으로 시민들의 기억에 남아 있는 사건이나 인물, 이야기가 담긴 유·무형 자산 등을 말한다.

김승수 시장이 18일 열린 미래유산보존위원회 회의에서 설명하고 있다.
김승수 시장이 18일 열린 미래유산보존위원회 회의에서 설명하고 있다.

도시의 구성원이자 기억의 주인인 시민들과 함께 추진하는 이 사업을 통해 100년 후 전주를 빛내는 보물들을 찾아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이를위해 박순종 부시장을 위원장으로 역사학자와 문화재전문가, 일반시민 등 24명의 위원으로 18일 미래유산보존위원회를 꾸렸다.

오는 9월 전문가 조사가 마무리되면 미래유산보존위가 소유자의 동의를 얻어 미래유산을 선정할 계획이다.

선정된 미래유산에는 미래유산 표식과 안내판 등이 설치되며, 이후 전주시 미래유산 홈페이지와 미래유산 프로그램 등에도 등재한다.

박화성 전주시 전통문화유산과장은 "각종 개발 등 사회변화 속에 전주시민들의 삶을 담고 있는 문화유산이 평가를 받기도 전에 멸실·훼손되는 상황에서 미래유산을 보존하기 위해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lc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5:3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