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차 노조, 여름 휴가 전 파업 않고 임단협 교섭 집중

쟁의대책위 회의서 결정…다음 주 교섭 재개 예상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올해 임금과 단체협약 교섭과 관련해 파업을 결의한 현대자동차 노조가 여름 휴가 전에는 파업하지 않기로 했다.

노조는 18일 중앙쟁의대책위원회 회의에서 7월 말 예정된 여름 휴가 전까지 따로 파업 투쟁 계획을 잡지 않고 집중 교섭에 나서기로 했다.

노조는 앞서 13일과 14일 전체 조합원을 상대로 파업 돌입 여부를 묻는 찬반투표를 벌인 결과 66%로 가결했다.

또 전날 중앙노동위원회 조정회의에서 노사간 견해차가 커 합의점을 찾기 어렵다며 조정 중지 결정도 받아놔 18일부터 합법 파업을 할 수 있다.

현대자동차 올해 임단협 상견례
현대자동차 올해 임단협 상견례(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20일 오후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본관 아반떼룸에서 노사가 올해 임단협 상견례를 하고 있다. 2017.4.20
yongtae@yna.co.kr

노조는 이에 따라 쟁의대책위에서 향후 구체적인 파업 투쟁 계획을 잡을 예정이었지만, 일단 여러 사정을 감안해 휴가 이후로 다시 논의하기로 한 것이다.

노조가 당장 파업에 들어가지 않는 이유는 파업에 대한 조합원의 부정적 기류를 간과할 수 없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또 경기 침체와 회사의 판매 어려움 등 경영 위기 속에 대기업 노조가 파업하는 데 대한 국민적 비판 시각도 노조로서는 부담됐을 것으로 안팎에서는 보고 있다.

노조는 일단 20일 예정된 쟁의대책위 출범식 집회는 열고, 다음 주부터 교섭을 재개해 휴가 전 1차 타결 가능성을 타진할 전망이다.

노사는 다음 주 2차례 교섭 이후 절충점을 찾지 못할 경우 휴가 이후 재교섭에서 막판 타결 노력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노조는 올해 임단협 교섭에서 임금 15만4천883원(호봉승급분 제외) 인상, 순이익 30%(우리사주포함) 성과급 지급, 4차 산업혁명과 자동차산업 발전에 대비한 총고용 보장 합의서 체결, 정년 연장, 주간연속 2교대제 8시간 + 8시간 근무제 시행 등을 요구했다.

또 사회공헌기금 확대와 사회공헌위원회 구성, 해고자 복직, 일부 조합원 손해배상·가압류·고소·고발 취하, 퇴직자 복지센터 건립 등도 있다.

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5:3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