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용섭-CEO 간담회, 고용확대 '공감'…규제 '이견'

삼성·KT 등 하반기 채용 확대 약속…최저임금 인상 언급 없어
비정규직 전환·유통업계 출점 제한 등 규제 관련 건의 잇따라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정성호 기자 =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이용섭 부위원장과 이른바 '일자리 15개 기업' 대표들의 18일 정책간담회에서는 단연 '좋은 일자리 만들기'가 화두였다.

이 위원장은 모두발언부터 하반기 신규 채용 확대를 요청하면서 기업 대표들에게 수차례 "간곡하게 부탁드린다"고 당부했고,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등은 "일자리 창출에 이견이 있을 수 없다"며 이에 화답했다.

그러나 비공개 간담회에서 일부 기업은 새 정부가 역점 추진하는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과 함께 유통업계 신규 출점 제한 등 각종 '규제' 정책을 언급하며 개선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위원장은 이날 대한상의 회관에서 간담회를 시작하면서 일자리 창출을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라고 규정한 뒤 "정부는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드는 사람이 진정한 애국자로 국민의 존경과 칭송을 받는 사회 환경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자리 창출을 주도하는 기업에는 조세, 예산, 조달, 포상 등 각종 인센티브도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특히 대기업과 중소기업을 막론하고 일자리 창출 모범사례를 적극적으로 홍보하겠다면서 "민간기업의 채용 계획을 정부와 공유함으로써 이런 분위기를 확산시키자"고 제안했다고 복수의 참석자들이 전했다.

권오현 부회장은 경기도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생산라인 등에 대한 추가 투자 등을 언급하면서 기업이 투자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면 자연스럽게 일자리가 늘어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협력사들에 대한 다양한 지원 방안도 소개한 뒤 "중소기업을 육성하는 데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창규 KT 회장도 새 정부의 일자리 창출 노력에 공감을 표시하면서 하반기 채용을 확대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간담회에서는 새 정부가 대형 유통업체들에 대해 의무 휴업, 출점 제한 등의 규제를 추진하는 데 대해 일부 대표가 조심스럽게 이의를 제기하기도 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이에 이 부위원장은 대형 업체들은 규제라고 생각하겠지만 지역 영세업체들의 사정도 있다는 취지로 답했다는 후문이다.

또 일부 대기업 대표는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문제와 관련해서 무조건 추진할 게 아니라 일정한 기준을 만들어서 기업 부담을 덜어줘야 한다고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 참석한 중소기업 대표들은 인재 확보를 위해 홍보가 필요하다며 이와 관련한 정부 지원을 요청하는 한편 분야별 전문인력 확보를 위해 체계적인 민관 합동 프로그램을 운영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날 간담회에서는 최근 중소기업과 영세 자영업자들의 최대 걱정거리로 부상한 법정 최저임금 인상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 참석자는 "오늘 간담회를 계기로 기업들이 하반기 채용 계획을 구체적으로 마련하지 않겠느냐"면서 "일자리위원회에서 이를 바탕으로 조만간 일자리 창출 노력의 성과물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5:4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