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황화몰리브덴 반도체 제어법 개발…"새 저장장치 가능성"

아주대 이지은 교수 참여 국제 연구팀 성과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국내 연구자가 포함된 국제 연구팀이 차세대 소재로 주목받는 이황화몰리브덴 반도체의 자성을 전기적으로 제어할 방법을 발견했다.

이지은 아주대 물리학과 및 대학원 에너지시스템학과 교수.
이지은 아주대 물리학과 및 대학원 에너지시스템학과 교수. [아주대 제공 = 연합뉴스]

아주대학교는 이지은 물리학과 및 대학원 에너지시스템학과 교수와 미국 펜실베니아주립대학 킨파이막(Kin Fai Mak)· 지에샨(Jie Shan) 교수팀이 '단일층 이황화 몰리브덴의 밸리 자기전기'라는 제목의 논문을 재료 분야의 저명한 학술지인 네이처 메터리얼스(Nature Materials)에 발표했다고 18일 밝혔다.

작은 원자가 세 겹으로 배열된 이황화몰리브덴은 2차원적으로 존재할 수 있는 가장 얇은 반도체 소재다.

자연 상태의 이황화몰리브덴은 전기장을 흘려줘도 자성이 발생하지 않는다.

그러나 연구팀은 이황화몰리브덴을 한쪽으로 잡아당겨 결정구조에 변형을 가한 결과 전기장을 흘렸을 때 자성이 발생하고, 전기장의 방향에 따라 자성의 방향도 제어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이 교수는 "원자가 주기적으로 배열된 결정 속을 움직이는 전자는 이동 방향에 따라 다른 에너지 분포를 보이고 '밸리'라는 자유도를 가지게 되는데, 밸리 자유도를 제어해 이황화몰리브덴에서 자성을 유도할 수 있게 된 것"이라며 "이를 전자공학 기술에 접목한다면, 기존보다 크기가 작고 속도가 빠른 정보 저장 장치를 만들어 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5:5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