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반기문 "남북 군사 당국, 우발적 사고 방지해야"

한반도 안보와 외교 대토론회
한반도 안보와 외교 대토론회(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8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반도 안보와 외교 대토론회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yatoya@yna.co.kr
"적극적 사고 기초해 한반도 평화조성 노력해야"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18일 "적극적 사고에 기초한 한반도에서의 평화조성을 위해 더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은 사단법인 좋은정책포럼이 이날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개최한 '문재인 시대, 한반도 안보와 외교 대토론회'에 참석해 축사하면서 이 같은 의견을 밝혔다.

그는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방미를 통한 한미 정상회담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 등을 언급하며 "한반도 정세에 1950년대 이래 최악의 위기라는 것은 약간 떨궜지만(가라앉았지만), 이 위기를 빨리 극복해 피스메이킹(평화조성) 프로세스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남북한 군사 당국자 간에 우발적 사고를 방지해야 하고, 피스메이킹 프로세스에 좀 더 중점을 둬야 한다"면서 "한국 정부가 어떤 역할을 취해갈지가 큰 과제"라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은 남북 간 고위급 회담과 군사당국자 회담, 적십자 회담 등을 거론하며 "피스메이킹을 위한 여러 노력이 있었다"고 언급한 뒤 "이런 것을 어떻게 활용해 나가느냐에 따라 우리가 이를(평화조성을) 만들 수도 있다"고도 밝혔다.

한반도 안보와 외교 대토론회
한반도 안보와 외교 대토론회(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가운데)이 18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반도 안보와 외교 대토론회에 참석해 착석해있다. 왼쪽부터 이홍구 전 국무총리, 반 전 사무총장, 더불어민주당 김홍걸 국민통합위원장. yatoya@yna.co.kr

반 전 총장은 이날 "남북한이 긴장 속에 대치하고 있지만, 우리가 여기 주저앉으면 안 된다"며 '희망에 찬 편견'(bias for hope)의 마음 자세를 가져야 한다고도 주문했다.

그는 "북한 주민들이 소위 숙명론에 빠져 아무것도 안 하고 있느냐. 대한민국 국민들이 통일은 안 된다는 숙명론에 빠져야 하느냐"며 "저는 절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반 전 총장은 대선 불출마 후 미국 하버드대 초빙교수로 활동해 오다 이달 초 귀국, 연세대 글로벌사회공헌원 명예원장에 취임했다.

이날 토론회는 한반도에서의 평화 가능성을 다룬 임혁백 고려대 정치외교학과 명예교수의 최근 저서 발간을 계기로 한 출판기념회를 겸해 열렸다.

kimhyo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6:3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