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빛의 속도로 소리없이 명중"…美해군, 레이저무기 시험 첫 공개

USS폰스에 배치된 레이저무기체계(LaWS)
USS폰스에 배치된 레이저무기체계(LaWS)[미 해군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미국 해군이 세계 최초로 실전 배치된 레이저무기 시험발사 장면을 공개했다고 CNN 방송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공개 대상은 미 해군 상륙 수송함 USS 폰스에 배치된 레이저무기체계(LaWS)다.

CNN이 단독 취재한 이번 시험에서 해군은 목표물인 무인기(드론)를 날리고 LaWS를 조준해 이 무인기를 명중시켰다.

레이저무기에 타격된 무인기는 수천 도의 고온으로 가열돼 날개에서 섬광을 뿜으며 바다로 추락했다고 이 방송은 전했다.

CNN에 따르면 LaWS는 빛의 속도로 이동하며 아무런 소리도 내지 않는다. 재래식 무기와 비교하면 차세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속도의 5천 배에 해당한다.

미 해군 케일 휴스 중위는 CNN에 "이 무기는 전자기 스펙트럼의 보이지 않는 여역에서 작동해 육안으로 빔을 볼 수 없다. 어떤 소리도 내지 않으며 믿을 수 없을 정도로 효율적이다"라고 말했다.

빛의 속도로 날아가는 만큼 목표물을 명중시키기 위해 복잡한 과정이 필요하지 않다.

LaWS 운용을 책임지는 크리스토퍼 웰스 대위는 "총알보다 더 정확하다"며 "타깃을 유도할 필요가 없다. 보고 조준하면 우리는 타깃을 무력화할 수 있다"고 자랑했다.

목표물에서 빗나갈 경우 민간인 등에 대한 부수적 피해를 염려할 필요가 없고, 전기 공급만 있으면 손쉽게 운용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으로 꼽힌다. 레이저무기 한 발을 쏘는 데에는 단돈 1 달러(약 1천123 원)만 든다.

이번에 배치된 LaWS는 항공기와 소형 선박을 파괴하거나 무력화하려는 용도로 개발됐으며, 미 해군은 미사일을 격추할 수 있는 2세대 시스템을 개발 중이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6:0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