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LG, 히메네스 방출하고 좌타 1루수 제임스 로니 영입

다저스 출신의 메이저리그 11시즌 풀타임 베테랑

2012년 다저스에서 뛸 당시의 제임스 로니 [EPA=연합뉴스 자료 사진]
2012년 다저스에서 뛸 당시의 제임스 로니 [EPA=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발목 부상으로 재활 중인 루이스 히메네스(29)와 결별하고 새로운 외국인 타자를 영입했다.

LG는 18일 새 외국인 선수 제임스 로니(33)와 총액 35만 달러(약 3억9천만원)에 입단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미국 국적의 로니는 키 190㎝, 체중 106㎏의 좌투 좌타 선수로 주 포지션은 1루수다.

2002년 메이저리그 신인 드래프트에서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1라운드 전체 19번째 지명을 받았고, 2006년 다저스에서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후 11년간 활약했다.

메이저리그 통산 1천443경기에 출전해 타율 0.284, 안타 1천425개, 홈런 108개, 669타점을 기록했다.

LG 측은 "로니는 메이저리그 11시즌 풀타임 경력의 베테랑으로 선구안이 좋은 중장거리 타자"라며 "수준급의 1루수 수비 능력도 보유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LG는 이날 한국야구위원회(KBO)에 히메네스를 웨이버 공시 요청했다.

2015시즌 대체 외국인 타자로 KBO 리그 무대를 밟은 히메네스는 올해 3년 차를 맞이했지만, 타율 0.276에 7홈런 30타점으로 이렇다 할 활약을 보여주지 못했다.

지난달 2일 잠실 NC 다이노스전에서는 전력 질주를 하다 베이스를 밟는 과정에서 왼쪽 발목을 접질려 전반기 남은 기간 결장했다.

히메네스는 애초 7월 말에는 복귀할 것으로 기대됐으나 팀 타격 부진으로 골머리를 앓던 LG는 결국 외국인 타자 교체라는 승부수를 띄웠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6:0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