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이란, 핵합의 취지 어겨"…이란 "중동내 美 기지 위험"(종합)

미 정부, 이란 핵합의안 준수는 인정·제재 유예 90일 추가연장

(서울·테헤란=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강훈상 특파원 =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이란이 핵합의는 준수한다고 인정하면서도 근본 취지를 어겼다고 판단했다고 AP통신과 CNN 방송 등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국무부는 이날 이란의 핵합의안(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 준수 여부에 관한 의회 보고에서 이같이 밝혔다.

미 국무부는 90일마다 이란이 핵협정을 지키는지를 판단해 의회에 보고하는데 이날이 보고일이었다.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두 번째로 이뤄진 의회 보고에서 국무부가 이란이 핵합의를 준수하는 것으로 판단함에 따라 이란에 대한 제재 유예(웨이버) 결정은 다시 90일간 연장됐다.

이란 국기가 그려진 테헤란 거리를 걸어가는 여성 [EPA=연합뉴스]
이란 국기가 그려진 테헤란 거리를 걸어가는 여성 [EPA=연합뉴스]

그러나 국무부는 의회 보고에서 이란이 의심할 여지 없이 핵합의의 기본 정신을 이행하지는 않는다고 지적했다.

미 정부는 이란의 탄도미사일 개발·확산과 테러단체 지원, 시리아에서 저지른 악의적 행위 등을 그 근거로 제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부터 전임 버락 오바마 행정부 시절 체결된 이란 핵합의를 '최악의 합의'로 혹평하며 집권 후 폐기하겠다는 입장을 여러 차례 밝혔지만 일단 핵합의안을 지키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EPA=연합뉴스]

미 정부 고위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과 렉스 틸러슨 국무부 장관은 이란이 '미국의 이해와 지역 안정에 가장 큰 위협 요인 중 하나'라는 인식을 여전히 갖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또 미 정부가 이란의 핵합의 준수 여부 뿐만 아니라 이란의 '악행'을 전체적으로 살펴보고 있다고 전했다.

미 정부는 이란이 산업용 핵연료 농축이 시간문제라는 판단하에 동맹국들과 손잡고 핵합의를 강화하고 이를 좀 더 강력히 적용할 수 있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이와 같은 트럼프 행정부의 의심과 관련해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이란이 핵합의에 대해 진지하다는 것은 명확하다"며 "이란이 핵무기를 추구하지 않겠다는 맹세에는 유효기간이 없다"고 반박했다고 AP와 블룸버그 통신 등이 보전했다.

그는 트럼프 정부에게서 어떤 신호를 받았느냐는 물음에 "우리는 모순된 신호들을 받았다. 어떻게 해석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불만을 나타내기도 했다.

미국의 추가 제재 움직임에 모하마드 호세인 바게리 이란군 참모총장은 17일 "이란혁명수비대를 테러와 연관해 미국 정부가 또 제재한다면 혁명수비대는 중동 내 미군 기지와 미국에 큰 위험을 안겨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미국 의회는 이란에 대한 제재를 결정하기 전 더 조심하고 깊게 생각해보는 게 좋을 것"이라면서 "(미국이 제재 대상으로 삼는) 이란의 미사일 기술은 어느 수준에서도 협상 대상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luc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20:1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