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바스프 "네오폴 국내생산 10주년…판매 10배 늘어"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글로벌 화학기업 바스프(BASF)의 국내 법인 한국바스프 신우성 대표이사는 18일 "혁신적이고 친환경적인 건축자재와 솔루션을 국내 건설업계에 지속해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신 대표이사는 이날 서울 대한상공회의소 회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자사의 대표적인 단열제품이자 독일 외 국가에서는 유일하게 한국에서 생산하는 네오폴이 국내생산 10주년을 맞아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네오폴은 바스프가 1998년 스티로폼을 대체할 제품으로 개발한 차세대 친환경 단열재로 기존 단열재 대비 단열성능을 20% 개선했다.

벽면과 지붕, 바닥의 건축 단열재 등 용도에 맞게 가공해서 쓰이며 국내에서는 2007년부터 상업생산을 시작했다.

올해 글로벌 생산 20주년을 맞은 네오폴의 전 세계 누적 판매는 100만t 이상이며 국내에서는 2007년 이래 현재까지 내수 판매가 10배 이상 성장했다.

한국바스프는 단열재 시장이 2015년 아파트 분양이 최고점을 찍으면서 작년 최고 호황을 맞았고 내년 중반까지는 시장이 괜찮을 것으로 전망했다.

신우성 한국바스프 대표이사 [한국바스프 제공]
바스프의 단열제 '네오폴' [한국바스프 제공]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6:2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