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부겸 "지역 다극 체제로 대전환"…내일 지방분권 토론회

발언하는 김부겸
발언하는 김부겸[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행정자치부와 한국지방행정연구원은 19일 오전 9시 30분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새 정부의 지방분권 및 균형발전 방향'을 주제로 '제1회 지방분권균형 발전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토론회에는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을 비롯해 나소열 대통령비서실 자치분권비서관, 지자체·민간단체·학계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한다.

김 장관은 미리 낸 토론회 환영사를 통해 "지난 반세기 동안 유지돼 온 중앙집권적 국가운영 방식으로는 한국 사회가 당면한 저성장, 저출산, 지방소멸 등의 위기를 극복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중앙집권-수도권 일극'체제를 '지방분권-지역 다극'체제로 바꾸는 '지방분권적 국가운영 시스템'으로 대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참여정부 시절 균형발전위원장을 지낸 성경륭 한림대 교수는 '분권국가와 지역균형발전의 전망'을 주제로 기조연설에 나선다.

또, 정순관 순천대 교수가 '새 정부의 지방분권 추진방향'을 주제로, 김영배 서울 성북구청장은 '동네 안에 국가 있다 : 새 정부 균형발전 정책을 위한 자치단체장의 제언'이라는 주제로 각각 발표를 한다.

이어 안성호 대전대 교수를 비롯한 9명의 전문가가 집단 토론을 벌인다.

이번 토론회는 새 정부의 지방분권 및 균형발전 로드맵을 만드는 과정에서 시민단체, 지자체 등 각계각층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마련됐다.

edd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6:3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