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울산서 신고리 5·6호기 찬반 집회·토론회 이어져

(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울산에서 18일 신고리 5·6호기 건설 찬반 단체들의 집회와 토론회가 이어졌다.

시민·노동단체는 이날 울산시청 앞에서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울산시민운동본부 출범식을 열고 "신고리 5·6호기가 건설되면 설계수명이 60년으로 2082년이 되어서야 폐쇄가 가능하다"며 "정부는 원전 제로인 탈핵 시대로 가겠다는 공약을 이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시민운동본부 출범 집회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시민운동본부 출범 집회

이어 "울산은 고리와 신고리에 원전 10기, 월성 6기 등 총 16기의 세계 최대의 핵 밀집 지역"이라며 "핵 발전소 인근 인구도 380만 명으로 세계에서 가장 많고, 알려진 활성단층만 62개인 위험지역"이라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한국 사회가 탈핵 시대로 나아가는 마중물인 신고리 5·6호기 백지화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며 "이를 위해 울산시민 1천인 대토론회를 열고 부산과 경남 등 다른 지역과 연대한 시민운동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울산시의회에서는 이날 바른정당 한동영 시의원이 주관한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에 따른 대시민 토론회'가 열렸다.

토론회는 주제발표와 토론 형태로 진행됐다.

신고리 5·6호기 건설 관련 토론회
신고리 5·6호기 건설 관련 토론회

정범진 경희대 원자력공학과 교수는 '신정부 에너지 정책과 신고리 5·6호기 건설중단 문제' 주제발표에서 "정부가 향후 전력수요를 너무 낮게 예측한 자료를 발표했다"며 우려를 표명하고 "원자력은 우리나라 전력수급의 최우선 목표인 안정성을 담보하는 친환경성 에너지"라고 강조했다.

이병식 단국대 원자력융합공학교 교수 등 다른 참가자들도 신고리 5·6호기가 비교적 안전하게 설계됐고, 기후변화 대응 등 환경적 측면과 연관 산업 파급효과 등을 고려했을 때 건설 중단보다는 건설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lee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7:0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