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항 공공부문 연내 비정규직 제로화…472명 정규직 전환

(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부산항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들이 연말까지 전원 정규직으로 전환된다.

부산항만공사는 부산항 관련 산업의 불안정한 고용 형태가 항만의 경쟁력과 서비스 수준을 저하하는 요인이 된다고 보고 우선 연내에 공공부문에서 비정규직 제로(0)화를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부산신항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신항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화 대상 기관은 항만공사, 부산항시설관리센터, 부산항보안공사, 부산신항보안공사 등 4곳이다.

항만공사는 전체 직원 210명 중 2명, 부산항의 각종 시설 유지보수를 맡은 시설관리센터는 316명 중 246명, 북항과 감천항의 경비를 맡은 부산항보안공사는 433명 중 111명, 신항의 경비를 담당하는 신항보안공사는 124명 중 113명이 비정규직이다.

4개 기관은 올해 말까지 비정규직 전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항만공사는 4개 기관의 비정규직을 전원 정규직화하는 데 필요한 비용을 5년간 100억여원으로 추산했다.

신항의 5개 터미널 운영사들이 출자해 설립한 신항보안공사의 경우 정규직화에 드는 추가 비용을 항만공사가 일부 지원해 주기로 했다.

항만공사 노준호 기획조정실장은 "부산항의 안전과 직결되는 보안공사 직원들은 동일한 일을 하지만 신분이 청원경찰과 특수경비원으로 나뉘어 임금에서 차별이 있는 데다 신항보안공사는 북항보다 임금수준이 훨씬 낮은 상태"라며 "동일노동 동일임금 원칙을 적용하고 신분도 전원 정규직으로 전환해 안정적으로 일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기로 했다"고 말했다.

항만공사는 공공부문에 이어 컨테이너터미널과 배후 물류단지 등 민간 부문의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도 운영사 등과 협력해 순차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항만공사 조사 결과 부산항 컨테이너터미널에서 일하는 인력 4천909명 가운데 32.1%인 1천574명이 일용직이나 파견직 등 비정규직이다.

배후단지 입주업체의 고용 인력 2천640명 중에서는 절반에 가까운 1천261명이 비정규직인 것으로 파악됐다.

노 실장은 "실태조사 결과를 보면 상당수 업종에서 가장으로서 가정을 꾸려가기 어려울 정도로 낮은 임금과 고용 불안에 시달리는 근로자들이 많다"며 "공공부문 정규직화를 연내 마무리하고 민간 부문은 해당 기업체 등과 협의해 차례로 정규직화를 유도하면서 필요하면 제도 정비 등도 추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lyh950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7:1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