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하태경 "김정은 집권 이래 탈북 후 재입북 25건"

"통일부, 재입북자 손 놓고 쳐다보기만 해"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기자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집권 이래 북한이 탈북 후 재입북을 공식적으로 인정한 사례가 25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통일부에 문의한 결과 이 같은 답변을 받았다고 전한 뒤 "김정은 집권 이전 탈북자의 납북 혹은 자진입북 자료는 (통일부에) 아예 없다"고 밝혔다.

그는 "더 충격적인 것은 북한이 공식 인정한 25건의 경우 납북된 것인지, 자진 입북한 것인지 확인해보자는 요청을 통일부가 북한에 한 번도 한 적이 없다는 것"이라며 "오로지 순수 한국인의 경우만 북한에 억류된 게 확실하기 때문에 통지문을 통해 신변안전을 요구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는 "통일부가 순수 한국인과 탈북자 출신 한국인을 차별했음을 알 수 있다"며 "탈북자 출신이라 해도 대한민국 정식 국민이 됐으면 그도 순수 한국인이다. 북에 억류돼 있을 경우 그 사람이 납치된 것인지, 자진 망명인지 확인하자고 주장했어야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지금까지 탈북자의 재입북 경우는 두 손 놓고 쳐다보기만 했다고 고백하는 것"이라며 "국민을 대하는 통일부의 태도가 얼마나 무책임한지 확인됐다"고 비판했다.

또 "탈북자 중 자진해서 재입북을 선택하는 경우가 없지는 않지만 굉장히 희귀하다"며 "통일부는 임지현씨 경우부터라도 당장 제3국이나 판문점 등 북의 압박이 통하지 않는 곳에서라도 만나 임씨의 자유의지가 무엇인지 확인해보자는 요구를 북에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매체, 탈북여성 등장시켜 남한방송 비난
북한매체, 탈북여성 등장시켜 남한방송 비난(서울연합뉴스) 북한 대외용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TV가 16일 재입북한 탈북여성 전혜성을 출연시켜 남한 종편TV들의 북한소재 프로그램들이 날조극이라고 비난했다. 사진은 임지현이라는 가명으로 종편에 출연했고, 우리민족끼리 TV에 등장한 전혜성의 모습. 2017.7.16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7:1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