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日경제대화 10월 재개…대일 무역적자·FTA 논의

트럼프와 아베, 지지율 하락 만회 위한 돌파구 모색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미국과 일본이 오는 10월 미국 워싱턴에서 양국 간 경제대화를 재개할 계획이라고 교도통신이 18일 보도했다.

양국 정상은 지난 2월 정상회담에서 통상 문제 등을 논의할 경제대화를 하기로 했고, 이에 따라 지난 4월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이 참석한 가운데 첫 모임을 한 바 있다.

첫 모임에서와 마찬가지로 10월 열릴 경제대화에서도 미국의 대일 무역적자 문제와 자유무역협정(FTA) 등 양국 간 무역 문제가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행정부는 그동안 일본에 미국의 대일 무역적자 시정을 요구해왔으며, 이에 대해 일본은 기업들의 미국 현지 투자 확대를 내세우며 미국 달래기에 열을 올렸다.

첫 모임에서 미국 측은 두 나라 사이 FTA 협상에 대해 공공연하게 의욕을 보여왔다. 일본은 FTA 논의를 최대한 미루면서 미국이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같은 다자간 무역협정에 복귀하도록 유도하는 전략을 쓰고 있다.

통상 문제에 대한 양측의 이견이 명확한 가운데, 두 나라 정상이 공교롭게도 같이 지지율 하락을 겪고 있어 두 나라 사이의 '대화'가 원활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러시아 게이트' 궁지에 몰린 상황에서 통상분야에서 눈에 보이는 성과를 거두며 지지층에 호소하겠다는 구상이다.

아베 총리도 더 이상의 지지자 이탈을 막기 위해 미국 측의 통상 공세에 버티는 동시에 미국과의 협조 노선을 강화해야 하는 처지다.

일본 정부는 경제대화 이전에 아소 다로 부총리를 미국에 보내 비공식 회의를 하는 방안을 미국 측에 타진하고 있다.

올해 가을 개최를 목표로 추진 중인 미일 정상회담 전에 통상 관련 쟁점에 대해 정지작업을 하겠다는 의도지만, 대일 무역적자를 줄이겠다는 미국 측의 의지가 굳건해 견해차가 드러날 가능성이 크다.

악수하는 펜스 美부통령과 아소 日부총리
악수하는 펜스 美부통령과 아소 日부총리(도쿄 AP=연합뉴스) 일본을 방문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오른쪽)과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이 18일(현지시간) 도쿄 총리 관저에서 열린 미일 경제대화에 참석, 악수하고 있다. 이번 경제대화는 지난 2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합의한 이후 처음 열리는 것이다.
lkm@yna.co.kr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7:2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