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차량폭탄에 죽은 불신자 수를 계산하라"…IS의 이상한 수학책

"십자가 연상 '+'(더하기) 기호 없애"

모술에서 피란한 어린이들[AFP=연합뉴스자료사진]
모술에서 피란한 어린이들[AFP=연합뉴스자료사진]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폭발물을 실은 차량 한 대로 죽일 수 있는 '불신자'(무슬림이 아닌 이방인)의 수를 계산하라."

이라크 모술을 3년간 장악한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이곳 어린이에게 어떻게 왜곡된 교육을 했는지를 엿볼 수 있는 보도가 나와 눈길을 끌었다.

스페인 사진작가 디에고 이브라 산체스는 16일 미국 CNN에 모술에서 찍은 사진과 함께 짤막한 에세이를 기고했다.

그가 무너진 모술의 한 학교에서 발견한 수학교과서엔 '폭탄 차량 한 대로 죽일 수 있는 '불신자' 수를 계산하라', '공장 한 곳에서 생산할 수 있는 폭탄의 수는 몇 개인가'라는 식의 문제가 있었다.

IS는 기초적인 셈을 어린이에게 가르치는 데에도 폭력에 익숙하도록 훈련한 것이다.

불신자는 IS가 무슬림이 아닌 이교도, 특히 서방인을 지칭할 때 쓰는 단어다.

또 더하기 기호인 '+'가 기독교 십자가를 연상케 한다는 이유로 수학책에서 이를 모두 없앴다.

IS는 2014년 6월 모술을 손에 넣은 뒤 3년간 이곳을 자신들이 지향하는 '칼리파 국가'(이슬람초기의 신정일치 체제 국가)의 전범으로 홍보했다.

자체 행정 기관, 법원, 경찰을 운영했을 뿐 아니라 학교를 세워 극단주의적 이슬람 사상을 어린이들에게 주입했다.

이브라 산체스는 "모술의 부모들은 (이런 교육을 하는) IS의 학교에 아이를 보내기 두려워했지만 보낼 수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IS는 모술의 학교 대부분을 지휘통제실이나 무장조직원의 임시 주둔지로 썼다.

그는 또 "무엇보다 심각한 것은 학교 건물이 IS가 설치한 부비트랩으로 가득하다는 점"이라면서 "학교를 재개하기 전에 이 폭발물을 주의해서 모두 없애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IS 치하에서 살아야 했던 모술의 어린이들이 2년쯤 학업이 뒤처져 '잃어버린 세대'가 될 수도 있지만 그들의 배우려는 의지와 회복하는 능력이 인상 깊었다"고 소감을 적었다.

이라크 현지 언론은 최근 "모술에서 탈출한 어린이들에게 이라크 국기를 보여줬더니 '배교도의 깃발'이라고 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IS의 '공포 교육'에 세뇌된 어린이들의 단면인 셈이다.

IS는 어린이들을 '칼리파의 어린 사자'라고 칭하면서 극단주의 이슬람 종교 교육과 함께 폭력을 일상화하는 데 주력했다.

지난해엔 '총알', '칼', '소총'과 같은 단어를 예시로 아랍어 철자를 배우는 앱을 개발해 배포하기도 했다.

hsk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7:2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