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포르투갈, 대규모 산불 진압 한달만에 또 화염 휩싸여

북부지역 산간 대규모 산불…일부 지역 비상사태 선포, 주민 긴급 대피
프랑스 남부에서도 곳곳 산불…무더위와 건조한 기후 탓

포르트갈 중부지역 산불
포르트갈 중부지역 산불[EPA=연합뉴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포르투갈에서 대규모 산불로 64명이 희생된지 한 달 만에 또다시 중·북부지역 산간을 중심으로 곳곳에 대형 산불이 발생했다.

18일(현지시간) 포르투갈뉴스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지난 16일 이른 아침부터 북부·중부 지방에서 시작된 산불이 걷잡을 수 없이 번지면서 현재 3천여 명의 소방대가 투입돼 진압작전을 벌이고 있다. 일부 산자락에 있는 마을의 주민들은 불길을 피해 긴급 대피했다.

화재 규모가 가장 큰 곳은 포르투갈 북부 알리호 지역이다.

알리호 시(市)의 카를로스 마갈라에스 시장은 기자들에게 "불길이 잡히지 않고 있으며 투입된 소방관들도 탈진 상태"라며 시에 재난비상사태를 선포했다고 말했다.

이 지역에는 현재 화재진압용 특수 항공기와 헬리콥터 등과 소방대 500여 명이 투입돼 화마와 사투를 벌이고 있다.

알리호에서 100여㎞ 떨어진 망구알데 지역에서도 두 곳에서 산불이 발생해 소방대가 투입됐다.

포르투갈의 이번 산불은 중부지역의 대규모 산불 산태가 가까스로 진압된 지 한 달 만에 다시 발생했다.

지난달 19일 중부지역 페드호가우 그한데 지역에서는 대규모의 산불이 발생해 5일 만에 겨우 진압됐다. 이 화재로 총 64명이 숨지고 250여 명이 다쳤다.

프랑스의 남쪽 니스 인근과 코르시카 섬 등에서도 낮 최고기온이 37∼38도에 이르는 무더위와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곳곳에서 산불이 났다.

니스에서 15㎞ 떨어진 숲에서는 17일 저녁(현지시간) 화재가 발생, 소방대가 투입돼 진압작전을 벌이고 있다. 이 불은 니스에서 내륙으로 들어간 도시 카스타니에의 마을 초입까지 번져 주민 일부가 대피했다.

yongl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8:0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