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랜차이즈업계, '갑질대책'에 긴장·우려 목소리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정빛나 기자 = 프랜차이즈업계는 공정거래위원회가 18일 발표한 강도 높은 '가맹 갑질대책'에 잔뜩 긴장한 분위기다.

불공정 행위 근절 필요성은 인정하면서도 가맹본부에 대한 압박이 지나치다는 불만의 목소리도 나온다.

업계는 이번 대책이 프랜차이즈업계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확산시키고 산업 전반을 더 침체시킬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대형 치킨 프랜차이즈업체 관계자는 "그동안 프랜차이즈업계가 잘못한 부분은 많지만 일단 산업을 살려놓고 봐야 한다"며 "너무 강력한 정책만 펼치니 산업 전체에 그림자가 드리울 것 같다"고 말했다.

공정위는 이날 김상조 위원장 취임 이후 처음 발표하는 골목상권 보호 정책으로 가맹분야 불공정 관행 근절대책을 내놨다.

앞으로 매출액 대비 구매금액 비율 등 가맹점이 가맹본부로부터 의무적으로 구매해야 하는 필수물품에 대한 정보 공개가 확대된다.

가맹본부가 납품업체 등으로부터 받은 판매장려금·리베이트와 가맹사업 과정에 참여하는 가맹본부 특수관계인의 업체명, 매출액 등이 공개된다.

업계가 특히 강하게 반발하는 부분은 마진 공개 부분이다.

'갑질' 피해가 많은 것으로 알려진 외식업종은 대형 업체부터 순차적으로 가맹본부별 필수물품의 마진규모, 가맹점의 필수물품 구매 비중 등이 공개된다.

마진규모 공개는 사실상 영업기밀 침해라고 업계는 주장하고 있다.

큰 틀에서 방향성은 맞지만 업계와의 협의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있다.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관계자는 "개별업체에서는 불만이 있을 수 있겠지만 일단 협회 차원에서는 큰 방향에 대해서는 동의하고 수용한다"며 "그러나 세부적인 사안에 대해서는 좀 더 업계와의 협의를 통해 시행령에 담는 방법 등으로 추진해나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는 19일 오전 11시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공정위 대책에 대한 협회 차원의 공식 입장을 발표할 계획이다.

doub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9:1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