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중국적' 논란 日야당 대표 호적등본 공개…'차별조장' 논란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이중국적 논란을 빚은 일본 제1야당 민진당의 렌호(蓮舫) 대표가 당 내외의 요구로 호적등본을 공개했지만, 이중국적자에 대한 차별을 조장하는 것이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18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렌호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자신이 대만 국적을 가지고 있지 않음을 증명하는 호적등본 등 관련 자료를 공개했다.

그는 그러면서 "제1야당의 대표로서 발언의 신뢰성이 흔들려서는 안 된다"며 "설명이 명확하지 않았던 점에 대해 사과한다"고 말했다.

차세대 여성 정치인으로 꼽히는 렌호 대표는 대만 출신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 사이에 태어났다. 그는 고등학교 재학 중 대만 국적을 포기했다고 밝혔지만 작년 9월 민진당 대표 경선 과정에서 이중국적 보유 사실이 밝혀졌다.

렌호 대표는 그동안 대만 국적을 포기했음을 증명하는 서류를 공개하라는 여당의 공세에 대해 개인정보를 공개할 수 없다며 버텼다. 하지만 이달 초 도쿄도의회 선거에서 민진당이 참패한 이후 책임론이 불거지자 이날 관련 서류를 공개했다.

렌호 대표의 이날 서류 공개에 대해서는 이중국적자에 대한 부당한 차별을 낳을 것이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불법이 아닌데도 이중국적을 가진 사람들이 일본 외 다른 나라의 국적을 포기하라는 압력을 받을 수 있고, 또 이중국적을 포기했음을 입증하기 위해 서류를 공개하라는 부당한 요구에 시달릴 수 있다는 점 때문이다.

통신은 "렌호 대표의 자료 공개로 이중국적자에 대한 헤이트스피치(hate speech·특정 집단에 대한 공개적 차별·혐오 발언)와 차별이 늘어날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을 전했다.

이와 관련해 렌호 대표는 "(아베 총리의 사학 스캔들과 관련해) 정부에 설명 책임을 요구하는 입장에서 자녀 등 가족의 양해를 구해 자료를 공개한 것"이라며 "이런 식의 자료 공개는 내가 마지막이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중국적' 논란 日 야당 대표, 호적등본 공개
'이중국적' 논란 日 야당 대표, 호적등본 공개(도쿄 교도=연합뉴스) 이중국적 논란을 빚은 일본 제1야당 민진당의 렌호(蓮舫) 대표가 18일 도쿄도내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논란을 불식시키기 위해 자신의 호적등본 등 자료를 공개하고 있다. 2017.7.18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9:3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