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현미 국토장관 "주택시장 과열 지속땐 강력한 종합대책 마련"

"실수요자 중심 청약제도 개편해 투기세력 차단"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18일 "청약 시장이 과열되고 집값 불안이 계속된다면 관계부처와 함께 강력하고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해 즉각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정동영 국민의당 의원이 국회도서관에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 노회찬 정의당 의원과 공동으로 '집값 안정과 주택시장 정상화를 위한 문재인 정부 정책과제'를 주제로 연 토론회에서 축사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6·19 부동산 대책 발표와 관련해 "정부의 적극적인 조치로 국지적 과열이 다소 진정되는 모습이다"면서 "하지만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과열 재발 가능성이 상존해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그러면서 "대내외 경제 여건의 호조세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고 시중 유동성 증가율도 여전히 풍부한 상태다. 또 올 하반기에는 서울의 인기 재건축 단지의 분양 물량이 늘어날 전망"이라며 "실수요와 투자수요가 특정 지역에 집중되면 청약 과열이 심화되고 주변 집값이 함께 오를 우려가 있다"고 내다봤다.

김 장관은 "따라서 우리 정부는 주택시장의 안정적 관리에 역점을 두고 정책을 추진하겠다"면서 "먼저 실수요자 중심으로 청약제도를 개편해 투자나 투기 세력의 주택시장 교란을 차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김 장관은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에서 무주택자의 청약 가점 비중을 높이고 청약통장 1순위 자격을 얻는 데 걸리는 기간을 늘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함께 김 장관은 "교통이 편리한 도심 지역에 실수요자를 위한 양질의 임대주택과 분양주택을 충분히 공급하겠다"며 "다주택자의 임대주택 등록 활성화를 통해 집값과 전셋값을 안정시켜 서민의 주거 안정을 강화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어 "저소득층, 청년, 노년층과 같은 주거취약계층의 주거실태를 세심히 살펴 수요자 맞춤형 주거복지 로드맵을 빠른 시일 안에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9:5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