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獨 가톨릭 성가대 어린 학생 등 547명 성폭력 경험

2010년 불거진 사건, 조사결과로 대규모 피해 확인

(베를린=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 독일 남부 레겐스부르크 돔슈파첸 성가대 학교 남학생 최소 547명이 1945년부터 1990년대 초반 사이에 성폭력을 경험했다고 피해자 측 변호인이 밝혔다.

울리히 베버 변호인은 이 기간 유치원생뿐 아니라 고교생까지 육체적으로, 또는 성적으로 부적절한 학대와 폭력을 겪었다는 요지의 최종 조사결과를 내놓았다고 포쿠스온라인 등이 18일 보도했다.

 조사결과 발표하는 베버 변호인 [AP=연합뉴스]
조사결과 발표하는 베버 변호인 [AP=연합뉴스]

베버 변호인은 "피해 학생들은 공포, 폭력, 무기력으로 점철된 생애 최악의 시기"라고 성가대 시절을 회고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547명의 학생을 대상으로 한 조사결과를 옮기면서, 500명이 신체적으로 괴롭힘을 당했다고 했고 67명은 성폭행까지 당했다고 전했다고 덧붙였다.

포쿠스온라인은 최고 2만 유로까지 피해 배상이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작년 1월 베버 변호인은 중간발표를 통해 1953∼1992년 성가대와 부속 기숙학교의 모든 저학년 학생이 육체적 괴롭힘을 당했다면서 기숙학교의 저학년 책임자였던 요한 마이어가 폭력과 학대를 주도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당시 피해자 숫자는 어린이 단원 중심으로 200여 명이었다.

975년 설립된 이 성가대는 베네딕토 16세 전임 교황의 형인 게오르그 라칭거 신부가 1964년부터 30년 동안 이끈 것으로 잘 알려졌다.

이에 앞서 지난 2010년 3월 독일 주교회의는 독일 전역의 가톨릭 학교 졸업생 등 170여 명이 수십 년 전 성추행을 당했다고 밝히자, 이에 관한 조사에 착수했다.

un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21:0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