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5회까지 노히트' 보우덴, 올 시즌 첫 퀄리티스타트

두산 베어스 마이클 보우덴.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어깨 통증으로 고전하던 마이클 보우덴(31·두산 베어스)이 올 시즌 첫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달성했다.

보우덴은 18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6⅓ 동안 2안타만 내주고 2실점으로 역투했다.

그러나 타선과 불펜의 도움을 받지 못해 승리는 챙기지 못했다.

3회까지는 완벽했다.

보우덴은 1회 말 첫 타자 조용호부터 3회 마지막 타자 이성우까지 9타자를 연속 범타 처리했다.

6회 1사까지는 노히트 행진도 이어갔다. 보우덴은 4회 첫 타자 조용호에게 볼넷을 내줬지만, 6회 1사 후 최정에게 우전 안타를 내줄 때까지는 안타를 허용하지 않았다.

나주환에게 볼넷, 최정에게 우전 안타를 맞아 6회 1사 1, 2루에 몰렸을 때는 한동민을 유격수 앞 병살타로 요리해 위기를 넘겼다.

보우덴은 2-0으로 앞선 7회 말 김동엽에게 몸에 맞는 공을 던지고, 박정권에게 좌전 안타를 맞아 1사 1, 3루를 허용했다. 투구 수는 105개에 달했다.

결국, 김태형 두산 감독은 투수 교체를 단행했다.

마운드를 이어받은 이현승이 김성현에게 2타점 좌익수 쪽 2루타를 맞은 바람에 보우덴이 책임져야 할 실점 2개가 생겼다.

하지만 충분히 후반기에 대한 기대감을 살리는 투구였다.

보우덴은 지난해 18승 7패 평균자책점 3.80을 올리며 두산의 정규시즌, 한국시리즈 통합우승에 공헌했다.

한 차례 노히트 노런(6월 30일 NC전, 9이닝 무피안타 3사사구 무실점)도 달성했다.

올해 보우덴은 어깨 통증으로 두 차례나 1군 엔트리에서 빠졌다. 우려가 컸으나 후반기 첫 등판에서 지난해를 떠오르게 하는 호투를 펼쳤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21:0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