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우크라 동부 분리주의 반군, 독립국가 창설 선포

도네츠크 중심 '말로로시야'…우크라는 물론 러시아도 반대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우크라이나 중앙 정부에 반대하는 일부 지역 대표들이 1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로부터 분리·독립을 추구해온 동부 도네츠크주(州)를 중심으로 한 새로운 국가 창설을 선포했다.

지난 2014년 우크라이나에서 분리·독립을 선포한 동부 도네츠크주의 '도네츠크인민공화국' 정부 수장 알렉산드르 자하르첸코는 이날 도네츠크주 주도(州都) 도네츠크에서 지역 대표자 회의를 열고 새 국가 창설을 선언했다.

이날 회의에는 도네츠크인민공화국과 역시 2014년 분리·독립을 선언한 이웃 루간스크주의 '루간스크인민공화국', 다른 우크라이나내 19개 지역 대표들이 참여했다고 주최 측은 설명했다.

자하르첸코는 회의 후 선언문에서 "우크라이나는 기존의 모습으로 복원되기 어렵다고 판단한다"면서 "크림을 제외한 우크라이나 지역대표들은 우크라이나를 계승하는 새로운 국가 창설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2014년부터 계속되고 있는 우크라이나 정부와 동부지역 분리주의자들 간 내전을 중단하고 추가적 희생을 피하기 위해서라고 새로운 국가 창설 이유를 설명했다.

자하르첸코는 "새로운 국가는 말로로시야(소 러시아)라 불릴 것이며, 수도는 도네츠크로 하고 (현재 우크라이나의 수도인) 키예프는 역사문화중심지의 지위를 유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제헌회의와 국민투표를 통해 말로로시야의 헌법이 최종 채택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새 국가 창설안은 우크라이나 정부는 물론 러시아와 루간스크인민공화국으로부터도 비판을 받았다.

페트로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이날 공보실장을 통해 말로로시야 창설 선언과 관련 "우크라이나는 돈바스(도네츠크주와 루간스크주 지역)와 크림에 대한 주권을 회복할 것"이라며 새 국가를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러시아 하원 독립국가연합(CIS·옛 소련국가 모임) 위원회 위원장 레오니트 칼라슈니코프도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 분쟁 해결을 위한 민스크 협정에 비춰볼 때 이 같은 결정을 이해할 수 없다"면서 "도네츠크인민공화국 지도부는 좀 더 신중한 행보를 취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도네츠크인민공화국과 함께 분리독립 투쟁을 벌여온 루간스크인민공화국 정부도 "도네츠크 회의에 공화국 공식 대표를 파견하지 않았다"면서 "현 단계에서 그런 행보(독립국가 창설)의 명분은 의문을 불러일으킨다"고 반대 입장을 밝혔다.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에선 중앙정부의 친서방 노선에 반대하는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과 정부군 간 내전이 3년 이상 계속되고 있다.

분리주의자들은 독립공화국을 선포하고 중앙정부에 광범위한 자치권을 요구하고 있으나 우크라이나 정부는 이같은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우크라이나 분쟁 해결을 위한 '민스크 평화협정'도 제대로 이행되지 않고 있다.

알렉산드르 자하르첸코 '도네츠크인민공화국' 정부 수장 [타스=연합뉴스]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22:2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