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외무성 "美정부, 압수 외교행낭 전부 반환하고 공식사죄"

"美국무부, 보안관계자 오류 인정"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미국 당국이 최근 미국 뉴욕 공항에서 압수했던 북한 대표단의 외교행낭을 북한 측에 반환하고 공식 사죄했다고 북한 외무성이 18일 밝혔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의 질문에 대한 대답을 통해 "(미국 정부가) 신서물(행낭)을 우리측에 전부 반환하였다"고 밝혔다고 중앙통신이 전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미 국무성(국무부)은 이번 사건과 관련하여 해당 보안 관계자들이 오류를 범하였다고 인정하였으며 미국 내 안보가 매우 불안정하고 보안 관계자들의 신경이 지나치게 예민해진 데로부터 이러한 잘못을 저질렀다는 데 대하여 이해하여 줄 것을 희망한다고 하면서 미국 정부의 이름으로 공식 사죄하였다"고 밝혔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어 "미국은 이번 사건에서 응당한 교훈을 찾고 공인된 국제법과 규범을 난폭하게 유린하면서 다른 나라들의 자주권을 침해하는 행위를 다시는 감행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미국 국토안보부는 지난달 16일(현지시간) 뉴욕에서 개최된 장애인권리협약(CRPD) 당사국 회의에 참석한 후 귀국하기 위해 뉴욕 존 F. 케네디 국제공항에서 수속을 마치고 대기하던 북한 대표단의 외교행낭을 압수했다.

북한이 미국 측의 외교행낭 압수를 '강탈'로 표현하며 "용납할 수 없는 주권침해 행위"라고 강력히 반발하면서 이 사건은 북미 간 신경전으로 이어졌다. 주(駐)유엔 북한대표부의 문제제기로 지난 13일 유엔본부에서 관련 회의가 열리기도 했다.

미 국토안보부는 압수한 꾸러미에 대해 "외교적 불가침특권(면책특권)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었다

kimhyo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22:4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