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명불허전' 김남길 "여전히 어두운 이미지…밝은 작품 끌렸죠"

이번엔 '의드 타임슬립'…12일 tvN 첫 방송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평소에 침도 많이 맞고요. 한의학에 대해 친숙한지라 속성으로 금방 좀 배웠습니다. (웃음)"

오는 12일 처음 방송하는 tvN 새 주말극 '명불허전'에서 조선 최고의 '침의'이자 실존 인물인 허임을 연기할 배우 김남길(37)은 1일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웃으며 말했다.

김남길이 연기할 허임은 침통 하나만 들고 하루아침에 현대 서울 한복판에 떨어진다. 한의학 불신론자에 뼛속까지 외과 의사인 최연경(김아중 분)을 만나 온갖 고초(?)를 겪다가 다시 조선으로 타임슬립을 하면서 전세가 역전되는 게 큰 줄거리다.

[tvN 제공]
[tvN 제공]

김남길은 이번 작품을 통해 2013년 '상어' 이후 4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게 됐다.

그는 "그동안 어둡고 고독한 캐릭터를 많이 해서인지 '해적' 같은 코믹 영화를 찍었는데도 제가 가진 이미지는 좀 어두운 것 같다"며 "이 작품의 밝은 매력에 끌려서 선택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해적'의 모습을 어떻게 탈피할지 우려가 있지만 그 안에서 또 다른 톤을 주려고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요새 워낙 덥기도 하고, 어두운 일도 많아서 대중이 편하게 볼 수 있는 에피소드를 많이 준비했다"며 "허임이 과거의 시선으로 현대의 발전한 세상을 보면서 놀라움을 표현하는 부분도 진지하기보다는 재밌게 표현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김남길은 오랜만의 드라마 복귀에 대해서는 "영화는 두 시간 안팎의 이야기를 파고들고, 드라마는 쭉 풀어가는 매력이 있다"며 "힘들기는 하지만 그 매력이 분명히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파트너 김아중과 호흡하게 된 데 대해서는 "제가 여배우 복이 많은데 이번에도 그렇다"며 "아중 씨는 열정이 넘치고 디테일하게 연기하는 사람이다. 다른 배우들보다 그런 점에서 더 특화된 배우라고 생각한다"고 칭찬했다.

[tvN 제공]
[tvN 제공]

타임슬립이 더는 새롭지 않은 드라마 환경에서 '명불허전'은 조선 시대 한의학과 현대 의학의 컬래버레이션이라는 차별점을 강조했다. 코믹함과 더불어 2017년의 서울과 임진왜란 당시의 조선을 오가는 과정에서 예나 지금이나 의학이 변함없이 지향해야 하는 것도 담아내겠다는 계획이다.

홍종찬 PD는 "유쾌하게 시작해 감동으로 끝나는 작품"이라고 자신했다.

김남길과 김아중이라는 조합에 큰 관심이 쏠리지만 이외에도 유민규, 문가영, 엄효섭, 서정연, 태항호 등 내공 있는 조연들이 합류한다.

총 16부작으로 12일 밤 9시 첫 방송.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8/01 15:1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