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이돌 매니지먼트 사업까지"…가요계, 방송사에 시정 요구키로

기획사 단체들, 공동대응 모색…"방송사가 '골목 상권' 침해"

'프로듀스 101' 시즌2를 통해 탄생한 그룹 워너원
'프로듀스 101' 시즌2를 통해 탄생한 그룹 워너원 [워너원 인스타그램 캡처]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가요 기획사들이 아이돌 육성 프로그램을 통해 기획사의 사업영역까지 침범하고 있는 방송사에 대해 공동으로 시정을 요구키로 했다.

㈔한국매니지먼트연합(한매연)은 한국연예제작자협회와 한국음악콘텐츠산업협회와 방송사의 아이돌 육성 프로그램의 문제점에 대해 공동 대응키로 했다면서 방송사에 보낼 공문 초안을 작성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한매연은 아이돌 육성 프로그램을 통해 만들어진 팀에 대해 방송사가 매니지먼트 권한까지 행사하는 것은 문제라면서 여러 단체의 뜻을 모아 시정을 요구하는 공문을 방송사에 보낼 예정이라고 말했다.

기획사들은 아이돌 육성 프로그램 취지는 긍정적이지만 방송이 끝난 후 매니지먼트 권한까지 독점해 수익을 창출하는 것은 문제라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막강한 영향력을 가진 방송사들이 상대적으로 영세한 기획사들의 고유 영역까지 침범하는 것은 '골목 상권' 침해라는 것이다.

한매연 간부인 한 기획사 대표는 "방송이 끝난 후가 문제"라며 "일례로 엠넷이 '프로듀스 101' 시즌2를 통해 탄생한 워너원이 공연을 열고 음반을 내는 것은 긍정적이나 내년 12월까지 계약을 묶어두고 매니지먼트를 하며 음반과 공연, 광고 등의 수익을 내는 것은 방송사의 범위를 넘은 것이다. 기획사들은 되레 이 멤버들이 활동을 마칠 때까지 준비 중이던 그룹 일정에 차질이 생기는 등 피해를 보게된다"고 지적했다.

엠넷의 경우 이를 의식한 듯 워너원의 매니지먼트 대행을 YMC엔터테인먼트에 맡겼지만 실질적인 업무를 진두지휘하고 있다.

또 복수의 기획사 대표들은 "엠넷이 후속으로 선보인 걸그룹 육성 프로그램 '아이돌 학교'의 경우 소속사가 없는 이들을 출연시켰지만, 엠넷이 외부 인력과 손잡고 새로운 레이블을 만들어 발탁 그룹을 전속시킬 것이라는 소문까지 흘러나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KBS 아이돌 프로그램 공모 포스터
KBS 아이돌 프로그램 공모 포스터 [KBS 제공]

특히 기획사들은 '프로듀스 101'의 성공 이후 KBS와 MBC를 비롯해 각 방송사가 아이돌 육성 프로그램 제작에 뛰어들면서 속앓이가 심해졌다고 말하고 있다.

KBS는 데뷔했지만 스포트라이트를 받지 못한 가수들에게 재데뷔 기회를 주는 프로그램인 '더 파이널 99매치'(가제)를 10월 중 방송하기 위해 섭외가 한창이다. 또 YG엔터테인먼트가 엠넷 PD를 영입해 특정 방송사와 손잡고 아이돌 육성 프로그램을 준비 중이며, MBC도 연습생을 기반으로 하는 프로그램의 기획 단계에 있다.

한매연 회원인 또 다른 기획사 대표는 "현재 한창 활동 중인 아이돌 그룹 멤버를 출연시켜 달라는 섭외를 받은 회사가 한둘이 아니다"며 "팀 일정을 고려해 섭외를 거절하면 음악과 예능 프로그램 출연 때 불이익을 당할 수도 있고, 여러 방송사가 경쟁하니 눈치도 봐야 해 이중고"라고 토로했다.

아울러 막강한 전파력을 등에 입은 대형 팀이 잇달아 등장할 경우 성장세에 있는 기존 그룹들의 타격이 만만치 않다는 견해도 있다.

인기 보이그룹의 한 관계자는 "아이돌 팬덤 규모는 한정된 만큼, 전파력을 통해 유명해진 팀과의 경쟁에서 중소 기획사들이 선보이는 그룹들은 설 곳이 없다"며 "방탄소년단이 한 단계씩 성장해 만 4년 만에 빛을 봤다면 이들 프로그램에서 발탁된 그룹은 2~3개월 방송으로 팬덤을 이끌 수 있어 허탈하다"고 말했다.

mi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8/01 18:5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