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UNIST, 주식·원자재가격 변동 예측 인공지능 개발 추진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과학기술원(UNIST)이 주가 예측, 질병 진단 등에 활용될 인공지능(AI) 기술개발에 나선다.

창의성
창의성[게티이미지뱅크 제공]

UNIST는 국가전략프로젝트 세부과제인 '차세대 AI 기술(차세대 학습·추론)' 연구 주관기관에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올해부터 최대 5년간 150여억원이 투자되는 이 연구는 최재식 전기전자컴퓨터공학부 교수가 책임자를 맡고 한국과학기술원(KAIST), 고려대, 연세의료원, 인공지능 관련 기업인 AI트릭스(AItrics)가 협업한다.

연구 목표는 인공지능이 데이터를 바탕으로 특정 결론을 내린 이유를 알아내는 것이다.

예를 들어, 인공지능이 의료기록을 분석해 췌장암이나 치매 등 진단을 했다면, 왜 그 질병으로 결론 내렸는지를 밝혀내는 것이다.

이유가 밝혀지면 인공지능에 대한 신뢰도가 높아질 뿐만 아니라 주식 거래 예측, 원자재 자격 변동 예측 등을 할 수 있을 것으로 UNIST는 예상했다.

특히, 석유화학, 자동차, 조선업 등 울산의 주요 산업이 석유 등 원자재 가격과 밀접한 관계가 있어 이 연구가 성과를 내면 지역 산업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울산시가 추진 중이 동북아오일허브사업과 바이오메디컬육성사업과 연계 가능성이 크다.

이 때문에 울산시도 4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최 교수는 "사람의 말이나 시각자료로 설명하는 방식을 모방하는 인공지능 소프트웨어를 개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울산과학기술원(UNIST) 전경
울산과학기술원(UNIST) 전경[UNIST 제공=연합뉴스]

cant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8/02 10:5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