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용인시 첫 '평화의 소녀상' 시청광장에 설치키로 결정

시민단체 추진위, 용인시장 제안 수용…올 광복절에 제막

(용인=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용인 평화의 소녀상 건립추진위원회가 시민 성금으로 제작한 '평화의 소녀상' 설치 장소가 용인시청 광장으로 결정됐다.

용인시는 "추진위가 시청광장에 소녀상을 건립하자는 정찬민 시장의 제안을 수용하기로 했다고 알려왔다"고 3일 밝혔다.

일본대사관앞 평화의 소녀상
일본대사관앞 평화의 소녀상[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에 따라 용인시와 추진위는 오는 15일 광복절에 시청광장 청소년수련관 인근 부지에서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을 할 계획이다.

이 소녀상은 올해 2월 시민단체들이 참여해 만든 추진위가 모금운동을 통해 5천만원을 모아 제작한 것으로, 용인에 소녀상이 건립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추진위는 최근 처인구 통일광장을 소녀상 건립 후보지로 잠정 결정한 상황에서 2일 오전 정 시장이 시청광장을 후보지로 제안하자 긴급회의를 열어 정 시장의 제안을 수용했다.

추진위 관계자는 "시청광장이 용인시 행정의 중심이고 관리나 접근성 측면에서 가장 적절하다고 판단해 제안을 받아들이기로 했다"면서 "시청광장을 제안해 준 시장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용인시는 소녀상 건립에 발맞춰 시청 지하 1층에 소녀상을 참배하고 위안부 관련 역사를 배울 수 있는 165㎡가량 규모의 역사교육관을 만들기로 했다.

정 시장은 "추진위가 시청광장 제안을 받아들인 것에 대해 환영한다"면서 "소녀상과 함께 역사교육관이 건립되면 자라나는 학생들의 교육 장소로도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hedgeho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8/03 16:0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