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기도, 항일유적 347건 조사 완료…문화관광 소재 활용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와 경기문화재단은 도내 항일독립운동 유적 347건을 선정, 문헌조사와 현장조사를 마쳤다고 13일 밝혔다.

1895년 을미의병부터 1945년 광복까지의 항일운동 유적으로, 세부적으로는 독립운동가 생가·관공서 등 건조물 39건, 3·1 만세운동 시위지·의병 진격로 181건, 기념탑·기념동산 51건, 화첩·사진·일제강점기 재판기록 76건 등이다.

앞서 도는 작년 5월 광역지자체 가운데 처음으로 '항일운동 유적 발굴 및 보존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같은 해 10월부터 실태조사를 진행했다.

도는 유적별 중요도, 보존상태, 활용성 등을 평가해 중점 보존·관리 대상 58곳을 추린 뒤 동판과 안내표지 설치작업을 벌일 계획이다.

또 유적이 분포한 시·군과 협력해 스토리텔링 등을 활용한 관리 및 보존방안을 수립할 방침이다.

여운형 선생 혈의
여운형 선생 혈의

도내 대표적인 항일운동 유적으로는 화성 제암리교회 학살현장(사적 299호), 양평 몽양 여운형선생기념관의 혈의 3점(등록문화재 608호), 광주 해공 신익희 선생 생가(경기도기념물 134호), 평택 민세 안재홍 선생 생가(경기도기념물 135호) 등이 꼽힌다.

양주 김연성 의병 전투지(소요산에서 김연성이 이끄는 의병이 일본군을 격퇴한 곳), 가평 현등사 삼충단(일제의 무단 침략에 항거해 자결한 조병세, 최익현, 민영환 선생을 추모하는 공간), 이선룡 재판기록(독립군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옛 동일은행 장호원지점을 습격한 사건 재판 기록) 등은 활용 가능성이 클 것으로 파악됐다.

현등사 삼충단
현등사 삼충단

황해도 장연 출신으로 대한독립단을 조직했던 독립운동가 박장호의 묘소(가평군 북면 이곡리)와 3·1 운동 당시 오산주민 800여명이 만세운동을 전개한 오산시장 만세지(오산시 오산동) 등은 이번 조사에서 새롭게 확인됐다.

도 관계자는 "학계에만 의존하던 조사를 벗어나 도가 직접 항일운동 유적을 파악하고 활용계획을 수립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이들 유적이 경기도의 새로운 문화관광 소재로 자리매김하도록 맞춤형 활용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c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8/13 07:0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