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하멜표류기' 희생 선원들 넋 기리는 위령비 제주에 건립

대정읍 신도2리 해안, 16일 제막…"개척정신 널리 알리겠다"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지금으로부터 360여년 전인 1653년(조선 효종 4년) 8월 16일 상선 스페르웨르호가 일본으로 가던 중 거센 풍랑을 만나 제주 해안에 난파했다.

당시 승선원 64명 가운데 28명은 숨졌고, 나머지 36명 중 21명은 조선에서 억류된 동안 세상을 떠났다.

하멜표류기 삽화 - 제주도에 난파한 스페르웨르호[연합뉴스 자료사진]
하멜표류기 삽화 - 제주도에 난파한 스페르웨르호[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주도에 난파한 스페르웨르호 - 초기 하멜표류기에 나오는 하멜의 조선생활 관련 삽화이다. 1668년 암스테르담에서 간행한 스티히터 판본에 실려있는 목판화. (시몽포토에이전시=연합뉴스) <저작권자 ⓒ 2012 연 합 뉴 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3년 뒤 이 배의 서기였던 하멜은 동료 8명과 함께 일본으로 탈출, 고국으로 돌아가 조선에서 겪은 경험담을 자세히 쓴 보고서를 남겼다. 이를 바탕으로 출판된 책이 바로 우리나라를 서방에 처음 알린 '하멜표류기'다.

하멜 일행이 처음 발을 디딘 제주에 난파 당시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는 위령비가 세워진다.

해양탐험문화연구소와 하멜기념사업회, 신도2리 등은 하멜 일행이 제주에 표류한 지 꼭 364년이 되는 오는 16일 서귀포시 대정읍 신도2리 해안에 하멜 일행 중 희생된 선원들의 넋을 기리는 '하멜 일행 난파희생자위령비'를 세운다고 13일 밝혔다.

위령비는 높이 약 2∼3m, 너비 약 1m 크기며 건립 장소는 신도2리 포구 인근 해안이다. 위령비 주변에는 하멜표류기 속 난파 당시 모습을 그린 삽화를 새긴 돌이 세워진다.

스페르웨르호 난파 희생자 위령비 글귀[채바다 해양탐험문화연구소장 제공=연합뉴스]

그동안 하멜 일행의 표착지(물결에 이리저리 떠돌아다니다가 뭍에 닿은 곳)에 대해 오랜 기간 논쟁이 이어졌다.

1980년에는 서귀포시 용머리해안에 하멜 기념비가 세워졌고, 2003년에는 인근에 스페르웨르호를 재현한 상선 모형을 세워 관광지화됐다. 그러나 정확한 표착지에 대한 의견이 분분한 상황에서 장소를 용머리해안으로 정해 논란이 일었다.

표착지로 거론된 곳은 서귀포시 대포·중문, 강정, 모슬포, 사계 해안 등이다. 그러다가 1694년(숙종 22년) 제주 목사를 지낸 이익태가 쓴 '지영록'(知瀛錄)이 발견되면서 논쟁이 가열됐다.

조선시대 제주 목사를 지낸 이익태가 쓴 지영록[국립제주박물관 '항해와 표류의 역사' 도록 발췌]

지영록의 '서양인표류기'에는 하멜 일행의 난파 지점이 '大靜縣地方 遮歸鎭下 大也水沿邊'(대정현지방 차귀진하 대야수연변)이라고 기록돼 있다.

제주문화원이 발간한 지영록 번역본 각주에는 난파 지점이 제주시 한경면 고산리 한장동과 서귀포시 대정읍 신도2리 사이의 해변으로 추정된다는 내용이 담겼다.

'대야수포'는 원래 고산 한장의 대물(또는 대아물)의 한자 표기로, 고산 한장과 도원에서 대물을 길면서 논깍포구를 대야수포(大也水浦)로 불렀으나 19세기 이후는 지도상 주로 돈포(敦浦)로 표시돼있다는 것이다.

국립제주박물관도 하멜 일행의 제주 표착 350년 기념으로 2003년에 연 '항해와 표류의 역사' 특별전 도록에서 지영록과 과거 문헌, 고지도 등을 근거로 표착지가 고산리 한장동 해안에서 대정읍 신도리 해안 일대일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2014년에는 하멜기념사업회와 신도2리 하멜표착지 규명추진위원회 등이 기자회견을 열어 지영록의 기록을 바탕으로 하멜 일행의 이동거리와 시간을 분석하고 현장을 답사한 결과 표착지는 신도2리 해안이라는 주장을 제기하기도 했다.

하멜표류기와 지영록의 난파 날짜(8월 16일)가 같고, 신도2리에서 본 녹난봉과 한라산이 겹쳐 보이는 풍경이 하멜표류기의 삽화와 일치하는 점 등도 신빙성을 더한다고 이들은 밝혔다.

이번에 제작된 스페르웨르호 난파 희생자 위령비도 이처럼 표착지로 수차례 거론된 신도2리 해안에 세워질 예정이다.

하멜기념탑[연합뉴스 자료사진]
하멜기념탑[연합뉴스 자료사진]하멜일행이 표류하여 상륙했던 곳으로 추정되는 남제주군 용머리해안 인근에 하멜일행 상륙을 기념하기 위한 기념탑을 한국, 네덜란드 양국 공동으로 건립했다. (시몽포토에이전시=연합뉴스) <저작권자 ⓒ 2012 연 합 뉴 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그동안 하멜 표착지를 신도2리 해안으로 바로잡아야 한다고 주장해 온 채바다 해양탐험문화연구소장은 스페르웨르호 난파로 희생돼 고향으로 돌아가지 못한 청년들의 넋을 기리고 하멜 일행이 보여준 도전과 개척정신이라는 메시지를 널리 알리기 위해 위령비를 세우게 됐다고 밝혔다.

채 소장은 "하멜표류기부터 시작해 한국전쟁 참전국이자 거스 히딩크 감독의 나라인 네덜란드는 우리나라와 인연이 깊은 '멀지만 가까운 나라'"라며 "위령비 건립 이후에도 네덜란드와의 해양문화 교류를 확대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atoz@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8/13 07:1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