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천안함 기억 배지' 만든 여고생 2명, 수익금 772만원 해군 기부

'천안함 배지' 수익금 기부한 여고생 2명
'천안함 배지' 수익금 기부한 여고생 2명[해군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북한의 도발로 발생한 2010년 천안함 피격사건을 기억하자는 메시지를 담은 배지를 손수 만들어 판매한 여고생 2명이 수익금을 순직 해군 장병 유자녀를 위한 장학금으로 기부했다.

해군은 13일 "'천안함 기억 배지'를 제작·판매한 최민(18·서울 대동세무고 2학년)양과 이수윤(18·서울 덕원여고 2학년)양이 지난 11일 서울 해군회관을 찾아 수익금 772만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들의 기부금은 순직 해군 장병 유자녀를 위한 장학재단인 '바다사랑 해군 장학재단'에 기탁된다.

최양과 이양은 우리 국민이 천안함 피격사건을 잊지 말아야 한다는 생각에 'Thanks for 772'라는 이름의 프로젝트를 기획하고 천안함 기억 배지를 만들었다. 772는 천안함의 선체 번호다.

해군 수병 이미지의 배지를 만든 이들은 지난 2∼3월 온·오프라인으로 약 700개를 판매했다. 구매자에게는 천안함 피격사건에 관한 설명이 적힌 명함을 줘 북한의 도발을 잊지 말자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배지 하나를 팔 때마다 하나를 더 만들어 무료로 주는 '원 포 원'(One for One) 방식의 나눔 운동을 하기로 한 이들은 약 700개를 더 만들어 홍대 거리에서 행인들에게 나눠줬다.

이들은 지난 3월 엄현성 해군참모총장의 감사장을 받았고 2함대사령부 초청으로 제7주기 천안함 피격사건 추모식에 참석하기도 했다.

최양과 이양은 "천안함 피격사건을 국민 한 사람이라도 더 기억해주길 바란다"며 "사건을 기억하는 분들의 작은 마음이 담긴 성금이 해군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여고생 2명이 만든 천안함 기억 배지
여고생 2명이 만든 천안함 기억 배지[해군 제공]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8/13 09:4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