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로힝야 인종청소 재연되나' 미얀마군, 통금령에 군병력 증파

라카인주 로힝야족 마을 지키는 무장 경찰관들[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라카인주 로힝야족 마을 지키는 무장 경찰관들[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미얀마군이 이슬람계 소수민족인 로힝야족 '인종청소' 논란이 빚어졌던 미얀마 서부 라카인주(州)에 또다시 수백 명의 군 병력을 투입하고 통행금지령까지 내리면서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미얀마군은 이번 조처가 로힝야족 무장단체에 의한 민간인 살해사건 이후 치안유지를 위한 것이라고 주장하지만, 유엔은 제2의 '인종청소' 상황을 우려하고 있다.

13일 현지 언론과 외신 보도에 따르면 미얀마군은 지난 10일 방글라데시와 접경한 라카인주 마웅토와 부티다웅 등에 500여 명의 군 병력을 투입하고 일대에 통행금지령을 내렸다.

라카인주 경찰청장인 세인 르윈은 "치안 상황이 갈수록 나빠져 작전 병력을 늘릴 수밖에 없었다. 무장세력에 의해 무슬림과 불교도들이 죽임을 당했다"고 말했다.

이번에 투입된 병력은 정부군이 로힝야족 무장단체의 훈련장으로 지목한 산악과 밀림지대 등에 집중적으로 배치됐다고 국경경비대 관계자가 전했다.

또 관영 일간 '더 글로벌 뉴 라이트 오브 미얀마'는 라카인 주 정부가 평화와 질서 유지를 위해 라티다웅 등 일부 지역에 통행금지령을 내릴 예정이라고 전했다.

병력이 투입된 지역은 불교계 소수민족 남녀 3쌍이 숨진 채 발견된 마유의 산악지대다.

미얀마군은 당시 숨진 불교도들의 몸에서 총상 등이 발견되자 그 배후로 로힝야족 반군단체 '아라칸 로힝야 구원군'(ARSA)을 지목했고, 무장한 불교도들은 로힝야족 거주 지역을 에워싸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처럼 로힝야족 거주지에 다시 긴장감이 고조되자 이양희 유엔 미얀마 인권 특별보고관은 깊은 우려를 표명하고 나섰다.

이 보고관은 전날 성명을 통해 "나는 미얀마군의 토벌작전 이후 나온 심각한 인권 유린 주장을 기억한다"며 "미얀마 정부는 어떠한 상황이 벌어지더라도 군인들이 자제하도록 하고 인권을 보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10월 방글라데시와 접경한 마웅토의 검문소가 괴한의 습격을 받아 경찰관 9명이 숨지자, 미얀마군은 일대 로힝야족 거주지를 봉쇄한 채 대대적인 반군 소탕에 나섰다.

유엔과 인권단체 등은 이 과정에서 수백 명이 목숨을 잃었으며 군인들이 민간인을 상대로 학살과 방화, 성폭행 등을 일삼으면서 로힝야족을 국경 밖으로 몰아내려 했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당시 7만5천여명의 로힝야족 난민이 국경을 넘어 방글라데시로 대피했다.

그러나 정부는 이런 주장이 거짓이라고 반박해왔으며, 유엔이 구성한 국제조사단의 활동도 거부하고 있다.

미얀마군 작전중 불에 탄 로힝야족 마을[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얀마군 작전중 불에 탄 로힝야족 마을[AFP=연합뉴스 자료사진]

meol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8/13 10:1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