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저가의류 유니클로, 中공략 강화…2020년 점포수 일본 추월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의 저가 의류 브랜드 유니클로가 중국 진출을 강화해 2020년에는 중국 현지에 일본보다 더 많은 점포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3일 보도했다.

유니클로의 모회사 패스트 리테일링에 따르면 유니클로는 중국 지방 도시에서의 점포 출점을 늘려 2020년까지 중국의 점포수를 현재의 2배인 1천개로 늘릴 계획이다.

이는 일본 내 점포수 840개를 웃도는 것으로, 중국 사업 강화를 통해 매출 향상의 활로를 찾으려는 시도로 보인다.

유니클로는 중국 점포 확대를 위해 자사 아르바이트를 경력이 있으면 수개월만에 점장이 될수 있는 대졸자 채용 제도를 도입해 연간 100명 이상의 점장을 확보할 계획도 가지고 있다.

2002년 중국에 1호점을 연 유니클로는 초반에는 중국 시장에서 고전을 하기도 했지만 점차 사업을 확장해 중국 120개 도시에서 540개 점포를 운영하고 있다.

유니클로가 이처럼 중국 사업을 강화하기로 한 배경에는 중국 시장 잠재력에 대한 높은 평가가 있다. 일본 내 점포 확대가 한계에 봉착해 있는 상황에서 중국에서의 브랜드 인지도가 높아지고 있는 것도 이런 판단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중국의 의류시장은 세계 최대 규모로 꼽힌다. 영국의 시장조사업체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중국의 의류시장 규모는 30조엔(약 305조원)에 이르며 매년 10%씩 성장하고 있다.

유니클로의 중국 현지 점포수는 현재도 다른 외국 기업과 비교해 가장 많다. 스페인의 자라나 스웨덴의 H&M과 비교해 중국과의 거리가 가까운 것이 유니클로가 다른 브랜드와의 경쟁에서 갖는 장점이라고 니혼게이자이는 설명했다.

일본 도쿄(東京) 긴자(銀座) 거리의 유니클로 매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도쿄(東京) 긴자(銀座) 거리의 유니클로 매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8/13 10:2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