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환경부 "어린이용품 유해물질 검사 지원"…80개사 대상

이달 말까지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통해 신청

어린이용품 유해물질 포함 사례
어린이용품 유해물질 포함 사례[환경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어린이용품 업체가 스스로 유해물질 사용을 줄이고 관리하도록 지원하는 정부 프로그램이 추진된다.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총 80개사를 대상으로 2017년 어린이용품 유해물질 자가관리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이 사업은 어린이용품 업체가 자사 제품의 유해화학물질 함유 여부를 미리 파악하고, 해당 물질 사용 저감방안을 마련해 이행하도록 지원하는 것이다. 환경부는 2012년 15개사를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약 300여 업체에 대해 이 사업을 시행했다.

지원 방식은 유해화학물질 분석, 공정 진단, 친환경 디자인 및 원·부자재 구매 전략 제시로 구분된다. 세부적인 지원사항은 기업의 여건과 요구사항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최종 결정된다.

이 사업은 환경보건법에 따라 어린이용품에 사용이 제한된 다이-n옥틸프탈레이트(DNOP) 등 환경 유해인자 4종을 비롯해 카드뮴 등 중금속 8종, 다이-2에틸헥실프탈레이트(DEHP) 등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4종이 제품에 포함돼 있는지 분석해준다.

아울러 개선 가능성, 이행 의지 등을 검토해 선정된 일부 기업에는 맞춤형 집중 컨설팅을 해준다.

참여하려는 업체는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누리집(www.keiti.re.kr)에서 신청서를 내려받아 이달 31일까지 담당자 이메일(spy0314@keiti.re.kr·ssunung@keiti.re.kr)로 제출하면 된다.

서흥원 환경부 환경보건정책과장은 "이번 사업으로 어린이용품의 유해물질 관리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유해물질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원 대상 분석 항목
지원 대상 분석 항목[환경부 제공]

s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8/14 06: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