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 7개 해수욕장 225만명 인파…막바지 피서 절정(종합)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낮 최고기온이 29.3도까지 치솟은 부산에서는 주요 해수욕장마다 막바지 여름 휴가를 즐기려는 인파로 넘쳐 났다.

이날 부산 7개 해수욕장에는 해운대 55만명, 광안리 62만명, 송도 43만명, 다대포 40만명, 송정 20만명, 일광 3만명, 임랑 2만5천명 등 225만명의 인파가 몰렸다.

황금연휴 '여름을 즐겨라'
황금연휴 '여름을 즐겨라'(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13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해운대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들이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 2017.8.13
handbrother@yna.co.kr

날씨가 다소 흐리고 기온이 30도 이하로 떨어졌지만 12일 해수욕장 방문객 228만명과 비슷했다.

7개 해수욕장에는 막바지 피서를 즐기려는 사람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피서객들은 파라솔 아래에서 망중한을 즐기거나 튜브를 타고 시원한 물놀이를 즐겼다.

광안리와 송도해수욕장에서는 수상 레포츠 마니아들이 요트, 카약 등을 타고 윈드서핑을 하며 무더위를 날렸다.

부산 서핑 성지인 송정해수욕장에는 서퍼들이 파도에 몸을 맡긴 채 즐거운 오후 한때를 보냈다.

또 계곡이나 다리 밑 등 비교적 선선한 곳을 찾아 더위를 식히는 가족 단위 나들이객이 많았다.

'일회용 플라스틱 줄이고 환경을 생각해요'
'일회용 플라스틱 줄이고 환경을 생각해요'(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13일 부산 해운대구 해운대해수욕장에서 그린피스 활동가들이 일회용 플라스틱으로 파괴되는 환경을 표현하는 예술작품을 설치하고 있다. 그린피스는 이날부터 사흘간 해수욕장에서 시민들을 대상으로 일회용 플라스틱 소비를 줄이는 캠페인을 진행한다. 2017.8.13
handbrother@yna.co.kr

그린피스 활동가는 해운대해수욕장에서 한번 쓰고 버리는 플라스틱 용기로 파괴되는 환경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는 설치미술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그린피스는 사흘 동안 일회용 플라스틱 소비를 줄이자는 캠페인을 진행한다.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8/13 16:2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