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기동물 급증] 재입양 활성화·동물보호 전담기구 추진

반려동물 5대 핵심 공약 구체화 방안 마련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6일 오후 청와대에서 동물단체 '케어'로 부터 유기견이었던 '토리'를 맞이하고 있다. 유기견이 퍼스트 도그가 된 것은 전 세계에서 우리나라가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2017.7.26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정권이 교체되면서 국민뿐만 아니라 반려동물들도 새 정부에 대한 기대가 크다.

14일 동물보호 단체 등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선거기간에 반려동물과의 공존을 위한 공약을 제시했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도 동물보호단체들과 협약을 통해 동물권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혀 동물 복지 향상이 예고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공약대로 유기견 '토리'를 입양, 세계 최초의 '유기견 퍼스트 도그'라는 기록을 만들면서 공약 이행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문 대통령은 선거기간에 '반려동물이 행복한 대한민국 5대 핵심 공약'으로 ▲ 동물의료협동조합 등 민간동물 주치의 사업 활성화 지원 ▲ 반려견놀이터 확대 ▲ 반려동물행동교육 전문인력 육성 및 지원센터 건립 ▲ 유기동물 재입양 활성화 ▲ 길고양이 급식소 및 중성화(NTR) 사업 확대 등을 제시했다.

또 반려동물 인구 1천만 시대에 걸맞게 동물보호 전담기구를 설치하고, 어린이 동물보호 교육을 강화하는 등 동물복지종합계획 구상도 추진할 계획이다.

농림축산식품부 등 관련 부처 관계자들은 "대통령 공약 사업에 대한 구체적인 추진 방안과 일정을 마련하고 있다"면서 "방안이 확정되면 순차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도 지난 선거기간에 동물보호단체와 '동물권·동물복지 향상을 위한 정책협약'을 하고 이들의 활동을 지원하기로 했다.

반려견을 키우고 있는 김 모(34) 씨는 "사람과 동물들이 행복하게 공존할 수 있는 세상이 됐으면 좋겠다"면서 "정부의 정책도 중요하지만, 반려동물을 끝까지 책임지고 키우는 사람들의 노력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sh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8/14 06:3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