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석방' 임현수 목사 "北서 겨울에 1m깊이 구덩이 파…손발동상"

임현수 목사 "北서 겨울에 1m깊이 구덩이 파…손발 동상"
임현수 목사 "北서 겨울에 1m깊이 구덩이 파…손발 동상" (미시소거 AP=연합뉴스) 북한에 억류됐다 31개월 만에 풀려난 한국계 캐나다인 임현수 목사가 13일(현지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미시소거의 큰빛교회 일요예배에 참석해 말하고 있다. 임 목사는 이날 "북한에서 겨울에도 너비 1m, 깊이 1m의 구덩이를 파야 했다"면서 혹독했던 억류 생활을 일부 소개했다. 그는 꽁꽁 얼은 땅을 이틀동안 파면서 상체는 땀으로 흠뻑 젖었지만 손가락과 발가락은 동상에 걸렸다고 전했다. ymarshal@yna.co.kr
캐나다서 예배 참석…"혼자서 2천757끼 끼니, 석방 꿈만 같다"

北석방 임현수 목사, 캐나다 특사와 귀국길…주일 미군기지 도착
北석방 임현수 목사, 캐나다 특사와 귀국길…주일 미군기지 도착(밴쿠버 AFP=연합뉴스) 국가 전복 혐의로 북한에서 복역 중 석방된 한국계 캐나다인 임현수 목사가 캐나다 정부 특사와 함께 귀국길에 올랐다고 캐나다 정부가 10일(현지시간) 공식 확인했다. 임 목사는 이날 오전 군용기편으로 일본 요코타 미군 기지에 도착했으며 캐나다 정부 특사로 북한을 방문했던 대니얼 장 총리 안보보좌관 일행이 동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임 목사가 캐나다 온타리오주 미시소거의 한 교회에서 예배를 인도하는 모습으로 촬영날짜는 미상.
ymarshal@yna.co.kr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북한에 억류됐다가 31개월 만에 풀려난 한국계 캐나다인 임현수 목사는 13일(현지시간) "북한에서 겨울에도 너비 1m, 깊이 1m의 구덩이를 파야 했다"면서 혹독했던 억류 생활을 일부 소개했다.

임 목사는 지난 9일 북한 당국의 병보석으로 풀려났으며, 전날 캐나다에 도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이날 캐나다 온타리오주 미시소거에 있는 큰빛교회 일요예배에 참석, 석방 이후 처음으로 공개장소에 모습들 드러냈다.

그는 2015년 1월 북한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북한 나선시를 방문, 이튿날 평양에 들어갔다가 북한 당국에 의해 체포돼 같은 해 12월 '국가전복' 혐의로 무기노동교화형을 선고받고 억류 생활을 해왔었다.

이날 예배에서 임 목사는 "땅은 꽁꽁 얼어 있었고, 진흙땅이 너무 단단해 구덩이 하나를 파는 데 이틀이 걸렸다"면서 "상체는 땀으로 흠뻑 졌었지만 손가락과 발가락은 동상에 걸렸다"고 전했다.

그는 겨울에 석탄 저장 시설 안에서 꽁꽁 언 석탄을 쪼개는 작업도 했다고 설명했다.

임 목사는 봄과 찌는 더위의 여름에도 야외에서 하루 8시간 일했다면서 첫 1년간의 혹사에 몸이 상해 2개월간 병원에 입원한 적이 있으며 이를 제외하고도 건강이 악화해 3번을 더 병원에 갔었다고 말했다.

31개월 만의 감격 상봉
31개월 만의 감격 상봉(미시소거 AFP=연합뉴스) 북한에 억류됐다 31개월 만에 풀려난 한국계 캐나다인 임현수 목사(가운데)가 13일(현지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미시소거의 큰빛교회 일요예배에 참석, 신자들과 감격스런 상봉을 하고 있다. ymarshal@yna.co.kr

그는 북한 검찰에 의해 처음에는 사형이 구형됐지만, 재판에서 무기노동교화형을 선고받았다면서 "그것은 신의 은총이었고, 나에게 큰 평화를 주었다"고 회고했다.

임 목사는 이어 "그 순간부터 견디기 어려운 외로움의 시기가 있었다"면서 "억류 첫날부터 석방될 때까지 혼자 고독하게 2천757끼를 혼자서 먹었고, 언제 어떻게 역경이 끝날지 알기 어려웠다"고 밝혔다.

임 목사는 억류 기간 북한에 관한 100권의 책을 읽었다면서 "70년 역사의 북한을 깊이 이해하기 시작했다"고 밝히고, 영어와 한글로 된 성경을 다섯 번이나 읽고 700개의 성경 구절을 메모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일을 하는 동안에서 쉼 없이 기도했다. 여러 어려운 순간이 있었지만 신께서 이겨낼 힘을 주셨다"면서 "낙담과 분개의 순간이 있었지만 이는 곧 용기와 환희, 감사로 변했다"고 말했다.

그는 극적인 석방에 대해 "아직도 꿈만 같다"면서 "이는 모두 신의 은총"이라고 강조했다.

임 목사는 쥐스탱 트뤼도 총리와 특사로 북한에 파견됐던 대니얼 장 국가안보보좌관 등을 비롯한 캐나다 정부와 북한에서 영사면접을 통해 지원해준 스웨덴 정부, 교회 관계자를 비롯해 자신의 석방을 지원해준 모든 사람에게 감사를 표시했다.

북한 무기노동교화형 한국계 캐나다인 임현수 목사 병보석
북한 무기노동교화형 한국계 캐나다인 임현수 목사 병보석(서울=연합뉴스) 9일 북한 중앙재판소로부터 병보석 허가를 받은 한국계 캐나다인 임현수 목사.
한국계 캐나다인 임 목사는 2015년 1월 북한 나선지역에서 평양으로 이동하다 체포돼 같은해 12월 국가전복 음모 등의 혐의로 무기노동교화형을 선고받고 복역중이다.
2015년 12월16일 임 목사가 선고를 받기 위해 북한 최고재판소에 들어서고 있다. 2017.8.9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8/14 04:4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