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드갈등 해법은 교류협력 확대" 한중수교 25주년 세미나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에서 비롯된 한국과 중국 간의 갈등관계는 상호 이해를 위한 협력과 교류 확대를 통해 풀어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지적이 제기됐다.

먼훙화 중국 퉁지대 국제전략연구원장은 21일 한국국제교류재단과 성균중국연구소가 한중수교 25주년을 기념해 성균관대에서 공동개최한 국제세미나에서 "(중국은) 한국의 최대 무역 파트너이며 전략적 동반자 관계지만 '북핵문제'에 대한 대처방법이 늘 걸림돌로 작용했다"며 "(북핵문제는) 당장 해결될 사안이 아니므로 상호 이해와 포용 확대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구체적인 해법으로 외교·국방부 장관 간 상호 교류 방문, 인문교류 심화, 경제협력 강화, 비핵화 원칙에 따른 북핵 문제 공조 등을 제시했다.

상호 체제에 대한 이해와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중국내 '한국학'과 한국에서의 '중국학' 저변 확대 등 학술분야 교류가 늘어나야 한다는 제안도 나왔다.

류더빈 길림대 공공외교학원장은 "서로 다른 국가 정체성을 이해하고 관계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이 커지기 위해서는 학문 영역에서 다양한 연구와 교류가 뒷받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중 수교로 북한은 중국에 배신감을 느꼈고 이후 한중관계의 비약적 발전에 비해 북중관계는 정체되거나 후퇴한 상황"이라며 "두번째 배신이라는 소리가 나올 정도로 양국간 긴밀한 협력관계 구축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뉴린제 산동대 한국학원 원장은 "수교 후 중국내 한류(韓流)는 계속 커져 왔고, 한국 사회에도 한풍(漢風, 중국 문화)이 불고 있다"며 "쌍방향의 문화교류라는 측면에서 볼 때 양국 관계는 낙관적"이라고 진단했다.

박근혜 정부에서 단절된 양국관계를 복원하기 위해서는 전략적 협력의 사안별 구분과 차별화 정책을 펼쳐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문흥호 한양대 중국문제연구소장은 "박근혜 정부는 한중관계를 정상 간의 개인적 친분에 과도하게 의존했고 정치 안보적 한계 요인을 경시했다"며 "상호 인식과 이해를 넓히기 위한 교류 활성화, 중국의 투트랙 전략에 연계한 한국의 역할 모색, 남북한 긴장 해소 선행 후 중국 협력 유도, 한미동맹에 대한 중국의 부정적 인식 완화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개회식에 참석한 추궈훙 중국대사는 축사를 통해 "사드문제는 한중 관계 발전의 가장 큰 장애물 "이라고 전제한 뒤 "그럼에도 양국은 운명공동체이기 때문에 흔들리지 않은 정신으로 협력과 우호를 다져야 한다"고 밝혔다.

한중의원외교협의회 회장인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한중관계는 우여곡절을 겪지만 반드시 회복되고 발전해야 한다"며 "한반도와 관련해서는 전쟁반대, 비핵화, 한국 배제 반대라는 3가지 원칙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세미나에 앞서 한국국제교류재단과 성균중국연구소는 한중 양국의 분야별 교류 역사를 담은 '한중수교 25년사' 공동 출판 기념회를 열었다.

한중수교 국제 세미나
한중수교 국제 세미나한국국제교류재단은 21일 성균관대 600주년 기념관 강당에서 '한중수교 25주년 국제세미나'를 개최했다.

wakar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8/21 16:4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