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재일민단, 고이케 지사에 '간토 조선인학살 추도문' 요청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재일본대한민국민단(민단) 중앙본부는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 도지사가 관례를 깨고 간토(關東)대지진 조선인 희생자 추도식에 추도문을 보내지 않기로 한 것과 관련, 추도문 요청서를 우송했다.

민단은 25일 오후 "일본의 수도를 책임진 고이케 지사가 지혜와 성의를 갖고 추도문을 지금까지처럼 보내주기를 강력히 요청한다"는 내용의 문서를 고이케 지사에게 보냈다고 밝혔다.

민단은 요청서에서 "1973년 요코아미초(橫網町) 공원에 민간단체가 건립한 조선인 희생자 추도비는 그 수가 적은 귀중한 추도비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이어 "간토대지진 당시 조선인 학살 희생자 수에 대해선 여러 설이 있다"면서도 "그러나 사실은 사실로서 일본 정부도 인정하고 있고, 희생자 수의 여부를 갖고 조선인 학살의 중심지에 있는 지방자치단체장이 추도사를 거절하는 이유로 삼아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민단은 "추도사라는 것은 희생자 수의 여부와 관계 없이 그들을 추모하고 재발을 방지하려는 마음가짐을 표하는 마음의 문제"라며 "학살 사실을 감추려는 조류에는 단호한 태도를 견지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앞서 고이케 지사는 다음 달 1일 도쿄도 스미다(墨田)구 요코아미초공원의 조선인 희생자 추도비 앞에서 열리는 간토대지진 조선인 희생자 추도 행사에 추도문을 보내달라는 주최 측 요구를 거절한 것으로 일본 언론에 보도돼 논란이 됐다.

그동안 개혁을 기치로 도쿄 도민의 지지를 얻고 있는 고이케 지사가 이로 인해 극우 본색을 드러낸 것이라는 평가가 나왔으며 그의 이런 행태를 두고 간토대지진 당시 조선인 학살을 부정하는 움직임을 조장한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간토대학살의 생생한 증언 모음
간토대학살의 생생한 증언 모음(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니시자키 마사오(西崎雅夫·57) 일반사단법인 호센카(봉선화) 이사가 93년 전 벌어진 간토(關東)대학살을 목격한 이들의 생생한 증언을 모아 '간토대지진 조선인 학살의 기록'(겐다이쇼칸<現代書館>)을 1일 발행했다. 2016.9.1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8/25 18:4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