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혹·사고 유발팀…가출 10대들 연극하듯 음주운전 유도 돈갈취

"오빠 술 한잔 사줘", "2차 가자"고 유혹…4명 구속, 24명 불구속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가출 10대 여성 등 28명이 남성들을 음주 운전하도록 유도한 후 고의로 교통사고를 내, 보험금 타내고 금품을 갈취해 검거됐다.

자동차보험 사기 꼼짝마…'3중 레이더' 밀착 감시(CG)
자동차보험 사기 꼼짝마…'3중 레이더' 밀착 감시(CG)[연합뉴스TV 제공]

광주 북부경찰서는 피해 남성들을 유혹해 음주 운전을 유도, 고의사고를 내고 금품을 갈취하거나 보험금을 타낸 혐의(사기 등)로 김모(19)군 등 4명을 구속하고, 2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4일 밝혔다.

김군 등 2014년 5월 27일 오후 10시께 광주 서구 상무지구에서 한 남성이 음주운전하도록 유도한 뒤 고의사고를 내 보험금을 타내는 등 최근까지 11차례에 걸쳐 3천700만원 상당의 금품을 빼앗거나, 보험금을 타낸 혐의를 받고 있다.

주로 17∼18세의 가출 여성 청소년들이 채팅어플로 '술을 사줄 사람' 찾아 만난 후 피해 남성에게 술을 먹인 후 음주 운전을 유도했다.

이들 여성 청소년들은 "2차 가자", "대리운전 부르지 말고 가까운 집으로 가자" 등으로 피해 남성들이 술에 취해 운전하게 꼬드긴 것으로 조사됐다.

남성들이 운전대를 잡으면 미리 대기하고 있던 공범들이 차량을 들이받는 사고를 내 음주사고를 빌미로 돈을 빼앗거나, 보험금을 청구해 사고 보상금을 받아냈다.

이들은 유혹팀, 사고유발팀, 목격자팀 등 각자 역할을 나눠 사건마다 최대 6명을 동원해 마치 연극을 하듯 범행을 저질렀다.

대안학교 등에서 만나 가출해 함께 지내는 일명 '가출팸' 생활을 하던 이들은 서로 사기 수법을 공유하며 동참자를 바꿔가며 범행을 저지르며 생활비나 유흥비를 마련했다.

공범 남성 중 11명은 조직폭력배 생활을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달아난 다른 공범 4명을 추적하는 한편, 여죄가 더 있는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pch8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04 11:2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