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그 샤넬백 진짜야?" 미국서 명품가방 진품 판별 AI 앱 나와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선물 받은 샤넬 가방, 중고매장에서 산 루이뷔통 지갑이 정품인지 궁금할 때 전문가에게 맡기지 않아도 바로 확인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앱)이 개발됐다. [https://youtu.be/DsdsY8-gljg]

5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은 현미경 카메라로 가방의 표면을 비추면 인공지능(AI)을 이용해 진품인지 모조품인지를 판별해주는 미국 스타트업 엔트루피(Entrupy)의 앱을 소개했다.

이 카메라를 사용하면 사물을 260배 확대해 육안으로는 찾아내기 어려운 비정상적인 인장이나 가죽 잔주름 사이의 작은 공백, 선을 넘은 페인트칠 등을 확인할 수 있다.

3만여 종류의 핸드백과 지갑 사진 수천만 장을 학습한 AI가 카메라에 찍힌 영상을 분석해 실시간으로 진품 여부를 밝힌다.

엔트루피 앱으로 구분할 수 있는 명품 브랜드는 발렌시아가, 버버리, 셀린, 샤넬, 디오르, 펜디, 고야드, 구찌, 에르메스, 루이뷔통, 프라다 등 11개다.

진품 판별 정확도는 98%에 이른다고 엔트루피는 설명했다.

비용은 초기 기기 대여비용이 299달러이며 정액제 요금은 매달 99달러다.

지금까지 온라인 유통업체부터 도매상, 전당포 등 160여개 업체가 고객으로 이름을 올렸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엔트루피는 향후 판별 대상을 명품가방에서 더 다양한 분야로 확장할 계획이다.

비두스 스리니바산 엔트루피 공동창업자는 "우리는 이미 자동차 부품, 핸드폰, 헤드폰, 재킷, 신발 심지어 휘발유까지 시험해봤다"며 "(판별) 기술은 다이아몬드와 자기를 제외하고는 다른 분야에서는 모두 잘 작동했다"고 설명했다.

엔트루피 사용 모습 [유튜브 캡처]
엔트루피 사용 모습 [유튜브 캡처]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05 17:0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