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화웨이, 세계점유율 두달 연속 애플 제쳤다…1위는 '삼성'

[연합뉴스TV 제공]
"아이폰 출시 임박한 일시적 현상…중국 브랜드 글로벌 성과 나타내"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중국의 화웨이가 애플을 제치고 월간 기준으로 세계 스마트폰 판매 점유율 2위에 올라섰다. 삼성전자는 1위 자리를 굳건히 했다.

7일 시장조사기관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화웨이는 올해 6월과 7월에 처음으로 전 세계 스마트폰 판매 점유율 2위를 기록했다.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점유율,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제공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점유율,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제공

화웨이는 6월에 이어 7월에도 점유율이 10%를 상회하며 애플을 앞섰다. 6월 점유율이 10%를 하회했던 애플은 7월 점유율을 다소 올렸지만, 화웨이에 뒤처졌다.

삼성은 6월보다 7월 점유율이 다소 떨어졌지만 2위와의 격차를 10%포인트 벌리며 1위를 지켰다.

화웨이의 이런 성과는 애플이 이달 12일 아이폰7의 후속작인 신제품 발표를 앞둔 것을 고려하면 일시적인 현상일 수 있지만, 중국 브랜드가 글로벌 시장에서도 성공적으로 저변을 확대했음을 보여준다는 평가도 나온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중국업체들의 8월 판매량이 큰 호조를 보여 화웨이가 6, 7, 8월 연속으로 2위를 차지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다른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 조사에 따르면 이미 지난 2분기 스마트폰 시장점유율에서 화웨이는 점유율이 10.7%로 3위를 기록했는데 2위인 애플과의 점유율 차이는 0.7%포인트에 불과했다.

이 같은 중국 브랜드의 강세는 모바일 시장에서 무시할 수 없는 현상이다.

화웨이를 비롯해 오포, 비보, 샤오미 등 주요 중국 브랜드는 스마트폰 디자인, 제조 역량뿐 아니라 막대한 자금을 기반으로 판매망 및 협력업체를 통한 홍보, 마케팅에서 삼성, 애플에 뒤지지 않는다는 평가가 나온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7월 제품별 판매량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7월 제품별 판매량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7월 제품별 판매량에서 1, 2위를 차지한 것은 애플의 아이폰7(4.0)%, 아이폰7플러스(2.9%)였고 이어 3, 4위를 차지한 것이 오포의 플래그십 모델인 R11(2.1%)과 중가 모델인 A57(2.0%)이었다. 상반기 출시한 삼성 갤럭시S8은 1.8%로 5위를 기록했다.

하반기에도 중국 브랜드들의 강세는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화웨이는 10월 16일 독일 뮌헨에서 전 세계 스마트폰용 칩셋 중 최초로 AI에 필요한 신경망 연산 전용 프로세서인 NPU(Neural Network Processing Unit)를 적용한 스마트폰을 공개한다. 샤오미는 구글과 손잡고 '안드로이드 원'을 기반으로 한 20만원대 스마트폰을 이달 5일 처음 선보였다.

카운터포인트 박진석 애널리스트는 "애플의 글로벌 정기 프로모션이 7월 북미에서 시작된 데다 9월에는 신제품 발표가 예정돼 있어 애플의 글로벌 시장점유율이 8월 이후 연말까지 오를 가능성이 크다"며 "다만 이번 화웨이의 글로벌 2위 경험은 화웨이의 경영전략 수립에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srch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07 07:4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