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5·18 특조위 "교도소 암매장 조사과정서 사실 확인되면 건의"

광주 5·18 민주묘지도 참배로 첫 외부일정…헬기사격 현장 전일빌딩도 방문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헬기 사격 의혹 등을 조사하는 국방부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 이건리 위원장은 5·18 당시 교도소 암매장 의혹에 대해 "조사대상은 아니나 사실이 확인되면 국방부와 청와대에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5·18민주묘지 방문한 국방부 특조위
5·18민주묘지 방문한 국방부 특조위(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헬기 사격 의혹 등을 조사하는 국방부 특별조사위가 13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이날 광주방문에는 특조위원 9명과 실무조사지원단 소속 현역 군인도 참석했다. 2017.9.13

특조위는 이날 광주 방문해 국립 5·18 민주묘지 참배를 시작으로 첫 외부 조사일정에 나섰다.

이건리 위원장을 비롯한 특조위원 9명과 실무조사지원단 소속 현역 군인 등은 함께 5·18 민주묘지에서 헌화 ·분향하고 윤상원·박관현 열사 묘소, 행방불명자 묘원 등을 참배했다.

참배를 마친 후 이 위원장은 "특조위에서 최선을 다해 거짓을 몰아내고 진실을 바로 세우는 그 역할을 하겠다"며 "앞으로 언론, 시민단체, 5·18단체에서도 진실이 규명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최근 일부 언론에서 다시 제기된 1980년 5·18 당시 교도 암매장 의혹 등에 대해서는 "직접적인 진상규명 대상에는 포함돼 있지 않으나, 조사과정에 구체적인 팩트가 확인되면 국방부나 정부에 (조사범위 포함이나 추가 조사 등을) 충분히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특조위는 이날 오후에는 계엄군 헬기 사격 탄흔으로 추정되는 흔적이 남아 있는 광주 동구 금남로 전일빌딩을 둘러보고, 5·18 단체 관계자들과 면담해 의견을 수렴하고 정보 제공 등 지원을 요청할 계획이다.

pch8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3 12:2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