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우리은행, 연립·다세대 주담대 가산금리 0.1%P 낮춰

18일부터 적용…전세자금 대출 7월에 이어 또 내려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우리은행[000030]이 연립·다세대 주택을 담보로 하는 주택담보대출과 전세자금대출 상품의 가산금리를 소폭 낮춘다.

우리은행은 18일부터 '아이 터치 연립·다세대론'의 가산금리를 0.1%포인트 낮춘다고 14일 밝혔다.

'아이 터치 전세론'과 '위비 전세금대출', '스마트 전세론'의 가산금리는 0.2%포인트 낮추기로 했다.

새로운 가산금리는 18일부터 대출상담 및 신청을 하는 고객부터 적용된다.

대출 금리는 코픽스나 양도성예금증서(CD), 금융채 등을 반영한 기준금리에 은행들이 경영 목표나 고객에 따라 적용하는 가산금리를 붙여 대출 금리를 산정한다.

우리은행은 지난 5월 가계대출이 많이 늘어나자 주택담보대출의 가산금리를 0.2%포인트 올렸다.

그러다 은행 내 여유 자금이 많아지면서 대출을 늘리기 위해 지난 7월 주택담보대출의 가산금리를 0.1∼0.2%포인트 낮췄고 전세자금대출의 가산금리도 0.1%포인트 내렸다.

이어 2개월 만에 또다시 연립·다세대 주택담보대출과 전세자금 대출을 인하했다.

전세자금대출만 보면 두 달 동안 가산금리를 총 0.3%포인트 낮춘 것이다.

이처럼 금리를 낮춘 것에 대해 금융권에서는 정부의 부동산 대출 조이기 정책으로 대출 시장이 주택담보대출에서 전세자금으로 이동하고 있어 시장 확보를 위한 선제 대응으로 해석했다.

은행들은 대출이 너무 많이 늘어나면 속도 조절을 위해 가산금리를 올리고, 여유 자금이 많아 대출을 늘려야 할 때는 가산금리를 인하하는 방식으로 대출 자산을 조절한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우리은행이 다른 은행에 비해 전세자금대출 금리가 높았다"며 "전세자금대출 수요도 늘어나고 인터넷 은행들도 전세자금 대출 시장 진출을 준비하고 있어 시장 확보 차원에서 금리를 낮춘 것 같다"고 말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서민 주거 안정을 위해 실수요자 중심의 연립·다세대 대출과 전세자금대출 금리를 낮췄다"고 설명했다.

주택담보대출 및 전세자금대출 가산금리 변경 내용 [우리은행 제공=연합뉴스]

laecor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4 06:3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