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히딩크 "한국 축구 위해 어떤 형태로든 기여할 용의"(종합)

일단 기술자문 염두에 둔 듯…감독직도 완전배제는 안 해
"폭스TV 해설 약속해 감독은 어려울 수 있어, 하지만…"
"감독 맡았다가 '2002년 명성' 훼손되는 것은 상관 안 해"

(암스테르담=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거스 히딩크 전 2002년 월드컵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은 14일 "한국 축구를 위해서, 한국 국민이 원하고 (나를) 필요로 한다면 어떤 형태로든, 어떤 일이든 기여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히딩크 전 감독은 이날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연합뉴스를 비롯한 한국 취재진과 간담회를 하고 "대한축구협회(KFA)와 공식적으로 논의된 것은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히딩크 전 감독의 이 같은 발언은 한국 측에서 공식 요청이 있으면 대표팀 감독이든, 기술 고문이든 자신에게 주어지는 역할을 나름대로 할 수 있다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한국에 있는 히딩크) 재단 사람들을 통해서 지난여름에 대한축구협회 내부 인사에게 내가 한국 축구를 위해 어떤 도움이 될 수 있는 일이 있다면, 축구협회에서 원한다면 할 수 있다는 뜻을 전달했다"면서 "감독이든 기술 고문이든 뭐라고 언급하든지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있으면 할 용의가 있다.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 월드컵까지 시간이 많지 않은 점, 얼마 전에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결정된 점, 이미 자신이 다른 제안을 받은 점 등을 의식한 듯 대표팀 사령탑보다는 기술고문 쪽에 비중을 두는 모습을 보였으나 감독직에 대해서도 완전히 배제하지는 않았다.

히딩크 전 감독은 '대한축구협회가 구체적으로 대표팀 감독을 제안하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에 "우선 러시아 월드컵 때 미국 폭스 TV로부터 해설자 제안을 받았고 약속했다"면서 "지금으로써는 감독은 어려울 것이고, 자문을 하는 상황을 염두에 둘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로썬 내가 하기로 한 일이 있기 때문에 대표팀 감독은 어려울 수 있다. 현재로써는 그렇다는 것"이라면서 "하지만…"이라고 여운을 남기며 "일단 그렇게 말해두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일각에서 대표팀 감독을 맡았다가 2002년과 같은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할 경우 히딩크 전 감독의 명성이 훼손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한다"는 지적에 대해 "나는 체면이나 명성이 상하는 것은 상관 안 한다. 실패할 수 있으니 큰 위험이라고 생각하는 게 나쁜 것이다.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나도 실패할 수 있다"고 밝혔다.

히딩크 전 감독은 한국대표팀의 전력에 대해선 "정직하고, 현실적으로 말하자면 한국 축구 선수들이 지금까지 해외에서 펼친 수준에 비해 부족했다"고 말했다.

연이어 9차례 월드컵 본선에 진출한 한국팀이 8강에 진출할 가능성에 대해선 "아직 월드컵 대진표도 짜이지 않아서 모르겠다"면서 "솔직히 말해서 한국은 아직 축구에서 가장 앞서는 나라는 아니다. 우선 32강에서 살아남아야 한다. 두 번째 단계에서 잘해야 세 번째 단계로 갈 수 있다"고 밝혔다.

bings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4 21:2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