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람들] 인생 후반기에 색연필 잡은 늦깎이 '농부 화가'

해남 김순복씨, 농촌의 사람 이야기에 "부모님 생각나 뭉클" 반응

(해남=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지금이라도 그림을 그릴 수 있게 돼 정말 행복하기 이를 데 없습니다."

전남 해남군 현산면의 김순복(60·여)씨는 농부다. 새벽 5시면 눈을 뜬다.

3만여 평의 밭에 호박을 비롯해 배추·양파·고구마·대파 등을 재배하느라 1년 내내 한가할 틈이 없다.

그런 그에게 최근 새로운 이름이 붙었다. 이른바 '농부 화가'다.

김씨는 어릴 때부터 그림에 큰 소질을 보였다.

중학생이 되고 나서 미술반에 들어갔지만, 이런저런 비용 때문에 부모님이 내켜 하지 않았다.

또 미술반에서 석고상만 그리는 것에 싫증이 났다.

오빠와 동생을 가르치기 위해 공장에 취직한 그녀는 그림이 그리고 싶었지만, 엄두를 내지 못했다.

결혼 이후에는 5남매를 키우느라 화가에 대한 꿈을 접고 살았다.

농부화가 김순복씨.
농부화가 김순복씨.

김씨는 인생 후반기인 3년 전에야 그림을 그리는 행복을 다시 얻었다.

'언젠가 그림을 그리고 싶다'던 엄마의 말을 흘려듣지 않은 딸에게서 72색 전문가용 색연필과 스케치북 선물을 받고 나서였다.

"항상 그림을 그리고 싶었어요. 어렸을 때는 상도 많이 받았고요. 농사지으면서 보고 느낀 것을 그림으로 그립니다. 농촌의 풍경·농사짓는 사람들·TV 속의 모습 등이 모두 그림의 소재가 됩니다."

김씨가 '농부 화가'로 데뷔하게 된 것은 해남군 해남읍에 있는 '행촌미술관' 이승미 관장의 눈썰미 덕분이다.

김씨는 유기농산물 유통회사인 '한살림' 소속으로 한살림 소식지에 그림과 글을 연재했다.

올해는 그녀의 그림으로 한살림 달력이 제작돼 소문이 퍼졌다.

이 관장이 이 달력을 보고서 김씨의 그림 전시회를 기획하게 됐다.

지난 5월 행촌미술관에서 그녀의 이름을 내건 첫 전시회가 열렸다.

전시회에는 그림 속 주인공들이 모두 모여 시끌벅적 즐거운 동네잔치가 벌어졌다.

이어 그녀의 그림은 이 관장과의 인연으로 해남에 워크숍을 내려온 서울문화재단 직원들의 눈에 띄었다.

마침내 지난 7월 서울시청 시민청갤러리에서 '순 진짜 참기름처럼 고소한 그림' 전시회를 열었다.

서울 관람객들은 당시 '엄마가 생각난다'며 울컥한 느낌을 토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녀가 지금까지 그린 그림은 모두 120여 점.

그림에는 그녀가 부대끼며 살아가는 동네와 농사짓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손에 잡힐 듯 고스란히 담겨 있다.

새참 먹고 막걸리 통 베개 삼아 잠시 누워 휴식을 취하는 그림을 보면 파마머리 아줌마들의 대화가 들리는 것만 같다.

김씨는 "아직 전시하거나 어디에 내걸기에는 부족함이 많은 그림이다"며 "앞으로 그림과 가끔 쓴 시를 묶어 책으로 펴내는 꿈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농사일 때문에 아직은 엄두를 내지 못하지만, 여건이 되면 언젠가 유화에 도전하는 꿈도 숨기지 않는다.

"농사일하면서 그림을 그릴 수 있어 어릴 적 꿈을 늦게나마 이루게 돼서 현재 행복하고 만족합니다."

'농부 화가' 김씨의 광주 전시회가 지난 1일부터 오는 10월 17일까지 광주 동구 복합문화공간인 '김냇과'에서 열리고 있다.

kj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7 09: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