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셰인 파일런 "웨스트라이프 멤버였던 건 행운"

3집 '러브 올웨이스' 발매…"6개월 안에 내한공연"

보이밴드 '웨스트라이프' 출신의 셰인 파일런
보이밴드 '웨스트라이프' 출신의 셰인 파일런[유니버설뮤직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마이러브'(My love)와 '업타운 걸'(Uptown girl), '유 레이즈 미 업'(You raise me up)….

2000년대 한국 소녀들의 MP3에서는 영국 아일랜드 출신 보이밴드 '웨스트라이프'(Westlife)의 노래가 빠지지 않았다.

소녀들은 '오빠'들의 감미로운 목소리 덕분에 '야자'(야간자율학습)를 견뎠고, 웨스트라이프는 세 차례 내한공연을 하며 팬들에게 각별한 애정을 보였다.

2011년 해체 이후 국내에서 잠시 잊혔지만, 메인 보컬 셰인 파일런(Shane Filan·38)은 꾸준히 솔로 앨범을 내며 활동해왔다.

최근 세 번째 솔로 앨범 '러브 올웨이스'(Love Always)를 낸 파일런은 17일 이메일 인터뷰에서 "웨스트라이프를 만났던 건 정말 행운"이라고 말했다.

"덕분에 세계를 돌아다니며 어마어마한 사랑을 받을 수 있었던 것 같아요. 가수가 되고 싶은 사람들이 꿈꾸는 모든 일을 경험했죠. 솔로로 활동하는 요즘, 여전히 큰 사랑을 받고 있음에 감사해요."

그는 홀로서기의 매력을 말하면서도 웨스트라이프를 향한 여전한 애정을 드러냈다.

"계획을 짜기 굉장히 수월하죠. 그룹 시절에는 모두가 일정을 맞춰야 했기 때문에 지금이 더 편한 것 같아요. 추구하는 음악에 대해 많은 생각도 할 수 있고요. 대신 지금도 웨스트라이프 노래를 자주 부르면서 추억을 회상하곤 해요"

또한, 전 웨스트라이프 멤버이자 자신의 아내와 사촌지간인 키안 이건(Kian Egan)과는 최근에도 만났다면서 "멤버들과 종종 보는데, 언제 봐도 즐겁다"고 덧붙였다.

셰인 파일런
셰인 파일런[유니버설뮤직 제공]

새 앨범에는 어떤 색깔을 담았을까.

이번 앨범에는 신곡 3개와 리메이크곡 9곡이 담겼다. 더 뱅글스의 '이터널 플레임'(Eternal Flame), 브라이언 아담스의 '해븐'(Heaven) 등 유명곡을 그만의 색깔로 재창조했다.

"오랫동안 만들어보고 싶었던 앨범이예요. 사랑 노래를 굉장히 좋아하기 때문에 녹음할 때 참 즐거웠죠. 워낙 유명한 곡들을 위주로 녹음하다 보니 걱정되기도 했지만, 제 스타일로 해석할 수 있어서 좋았어요. 지금은 결과물에 만족해요."

파일런은 "아시아 투어를 진행할 계획으로, 한국에 6개월 안에 꼭 방문할 예정"이라며 "예전에 한국을 방문할 기회가 몇 번 있었는데 그때 좀 더 자주 갈 걸 그랬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마지막으로 그에게 가수로서 이루고 싶은 꿈을 물었다.

"어쩌면 크리스천 음악이나 스윙 음악, 듀엣을 하게 될 수도 있어요. 이 변화무쌍한 음악업계에서 계속 색다른 음악을 만들어나가고 싶어요. 노래를 부르는 것만큼 행복한 일은 없고, 그것이 제가 평생 하고 싶은 일이니까요."

cla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7 10: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