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정원 '언론장악 문건' 있다…방송간부·PD도 '블랙리스트'

MB 국정원 '언론장악 문건' 의혹 (PG)
MB 국정원 '언론장악 문건' 의혹 (PG)[제작 최자윤, 이태호] 일러스트
'일괄사표 후 선별 수용' 등 지침…檢, TF 자료 받아 수사 착수
국정원-공영방송 수뇌부 '커넥션' 규명…김재철 등 조사 가능성

'MB국정원 블랙리스트' 의혹(PG)
'MB국정원 블랙리스트' 의혹(PG)[제작 이태호, 조혜인] 사진합성,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고동욱 기자 =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MBC와 KBS 등 주요 공영방송을 중심으로 언론에 영향력을 행사하기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세웠던 것으로 전해져 검찰이 확인에 나섰다.

국정원은 또 연예인 등 문화예술인들 외에 방송사 주요 간부와 프로듀서(PD)들을 대상으로 '블랙리스트'도 만들어 관리한 것으로 드러났다.

17일 국정원 적폐청산TF와 사정 당국 등에 따르면 원세훈 전 원장 시절 국정원은 2009년 무렵부터 MBC 등 공영방송 인사 동향 파악은 물론 구체적인 인사 개입 방향을 담은 다수의 문건을 생산했다.

문건에는 '일괄 사표를 받고 나서 선별적으로 수리하는 방식으로 핵심 경영진을 교체한다'는 등의 내용이 담겼다.

당시 MBC에서는 문건과 유사한 상황이 실제로 전개됐다.

이명박 정부 초기인 2008년 2월 선출된 엄기영 사장은 2009년 12월 임원 8명과 함께 재신임을 묻겠다면서 일괄 사표를 냈다. 이후 사표가 수리됐고 김재철 사장이 임명됐다.

'언론장악 문건'에는 국정원이 공영방송 고위 간부들의 성향을 파악하고 인사에 개입한 정황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정 당국 관계자는 "서울 본사의 간부들뿐만 아니라 지역 방송국 간부들에 관한 내용도 포함돼 있다"고 전했다.

국정원은 방송사 간부 외에 프로그램 제작 일선 PD들의 성향도 광범위하게 파악하고 이들 중 정부 비판 성향이 있다고 판단한 이들을 리스트에 올려 관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TF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정원은 2010년 3월 한 PD가 만든 다큐멘터리 작품을 방송대상 수상작 선정에서 탈락시키도록 방송사에 요청했고, 그해 4월에는 방송사에 압력을 행사해 특정 라디오 PD의 지방 발령을 유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TF는 언론장악 관련 문건 다수를 서울중앙지검 전담 수사팀에 넘겼다.

검찰은 국정원의 언론장악 계획이 실제 실행됐는지를 들여다볼 방침이다.

국정원 고위층과 방송사 경영진 또는 방송사 담당 정보관과 간부들 간에 부적절한 의사 교환이 있었는지가 우선 규명 대상이 될 전망이다.

또 검찰은 국정원이 '좌파 연예인 대응 TF' 활동의 하나로 연예인 출연·섭외권을 가진 PD들의 블랙리스트를 관리했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전국언론노조MBC본부는 15일 기자회견에서 "국정원의 MBC 장악이 어떻게 작동했는지 조사에 착수했고, 그 결과 광범위하고 충격적인 개입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그동안 알려졌던 뉴스와 시사 프로그램뿐만 아니라, 라디오, 예능, 드라마까지 세밀한 개입 시도가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검찰 안팎에서는 김재철 전 사장 등 공영방송 최고 경영진이 조사를 받을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흘러나온다.

정치권에서도 의혹 규명 움직임이 가시화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15일 소속 의원 공동명의로 발의한 '이명박·박근혜 정부의 방송장악 등 언론 적폐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했다.

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7 10:0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