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예금하면 손해" 은행 실질금리 13년 만에 최저 수준

올해 들어 마이너스 행진 지속…지난달 연 -1.1% 추정

(서울=연합뉴스) 경수현 기자 = 명목금리는 바닥에서 벗어났지만, 물가를 반영한 실질금리는 13년 만의 최저 수준으로 추락했다는 분석이 금융권에서 나왔다.

무엇보다 투자나 소비 등 수요 부진에 의한 경제 활력 저하가 우려된다.

[연합뉴스=자료사진]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 7월 중 예금은행의 저축성 수신 금리(한국은행이 집계한 신규취급액 기준 가중평균 금리 기준)는 연 1.43%였다.

그러나 명목 금리(저축성 수신 금리)에서 소비자물가 상승률(2.20%)을 뺀 실질금리는 연 -0.77%로 분석됐다. 은행에 돈을 맡기면 물가 상승분만큼도 이자를 받지 못해 사실상 손해를 보게 된다는 얘기다.

저축성 수신금리는 실질금리를 구할 때 사용하는 대표적인 명목금리 중 하나다. 실질금리는 올해 1월 연 -0.49%를 시작으로 마이너스 행진을 지속하면서 낙폭을 키우고 있다.

특히 8월에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5년 4개월 만에 가장 높은 2.6%에 달해 실질금리가 2004년 8월 연 -1.14% 이후 최저로 떨어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문정희 KB증권 연구위원은 "지난달 실질금리는 2004년 8월 이후 최저인 연 -1.1%로 떨어졌을 것"이라며 "올해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동결이 우세한 상황이어서 실질금리는 당분간 더 마이너스 행진을 거듭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에 따라 실질금리가 2000년 이후 최장 마이너스 행진을 이어갈 가능성도 점쳐진다.

올해 1∼7월에 이어 8월 역시 마이너스 실질금리가 확실시되는 데다 마이너스 행진이 더 길어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KB증권 분석 결과 2000년 이후 저축성 수신금리가 소비자물가보다 3개월 이상 연속으로 낮았던 적은 2004년 7∼10월, 2009년 2∼4월, 2011년 2∼9월 등 3번이 있었고 이 가운데 2011년의 마이너스 실질금리 기간이 8개월로 가장 길었다.

실질금리를 구할 때 사용하는 명목금리로 다른 금리를 채택해도 큰 흐름은 비슷하다.

국고채 3년물 금리에서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뺀 실질금리 역시 올해 1월 연 -0.357%에서 8월 연 -0.820%까지 마이너스 행진을 지속했다.

이 방식으로도 그 전까지 실질금리가 3개월 이상 연속으로 마이너스를 기록한 적은 2004년 7∼10월, 2008년 12월∼2009년 3월, 2011년 3∼12월 등 3번뿐이었다.

실질금리가 마이너스로 추락하면 돈을 은행에 맡길 때 손해를 보게 돼 예금 증가율은 둔화하고 돈이 이동하면서 주식시장에는 단기적으로 긍정적인 영향을 주기도 한다.

하지만 장기간의 마이너스 실질금리는 우리 경제에 바람직하지 못한 문제점으로 지적된다.

문 연구위원은 "마이너스 실질금리가 장기화하면 기대 인플레이션 저하로 경기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친다"며 "이는 중앙은행의 통화정책 능력도 약화했음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지난 8월 31일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는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의 모습. [연합뉴스=자료사진]

또 그는 "장기적으로 실물경기에 대한 부정적 시각이 부각되면서 단기간 주식시장에 나타난 긍정적인 영향도 줄어든다"고 덧붙였다.

성태윤 연세대 교수는 "마이너스 실질금리는 경제 활력이 떨어진 데 따른 증상"이라며 "그러나 기준금리를 올리는 식의 대증요법을 쓰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 명목금리인 저축성 수신(신규취급액 기준) 금리는 작년 8월에 연 1.31%로 사상 최저를 찍고서 다소 올라 올해 7월에는 연 1.48%를 기록했다.

◇ 2015년 이후 명목금리와 실질금리 추이

(단위:%)

연/월 ①소비자물가 상승률 ②저축성수신금리 ③국고채 3년물 금리 실질금리
(②-①)
실질금리
(③-①)
2015/01 1.0 2.09 2.039 1.09 1.039
2015/02 0.6 2.04 2.024 1.44 1.424
2015/03 0.5 1.92 1.865 1.42 1.365
2015/04 0.4 1.78 1.739 1.38 1.339
2015/05 0.6 1.75 1.875 1.15 1.275
2015/06 0.7 1.67 1.773 0.97 1.073
2015/07 0.7 1.57 1.777 0.87 1.077
2015/08 0.7 1.55 1.735 0.85 1.035
2015/09 0.5 1.54 1.651 1.04 1.151
2015/10 0.8 1.58 1.627 0.78 0.827
2015/11 0.8 1.66 1.752 0.86 0.952
2015/12 1.1 1.72 1.719 0.62 0.619
2016/01 0.6 1.65 1.628 1.05 1.028
2016/02 1.1 1.58 1.474 0.48 0.374
2016/03 0.8 1.56 1.498 0.76 0.698
2016/04 1.0 1.56 1.468 0.56 0.468
2016/05 0.8 1.54 1.455 0.74 0.655
2016/06 0.7 1.44 1.334 0.74 0.634
2016/07 0.4 1.32 1.218 0.92 0.818
2016/08 0.5 1.31 1.238 0.81 0.738
2016/09 1.3 1.35 1.312 0.05 0.012
2016/10 1.5 1.41 1.361 -0.09 -0.139
2016/11 1.5 1.51 1.609 0.01 0.109
2016/12 1.3 1.56 1.692 0.26 0.392
2017/01 2.0 1.51 1.643 -0.49 -0.357
2017/02 1.9 1.49 1.665 -0.41 -0.235
2017/03 2.2 1.49 1.709 -0.71 -0.491
2017/04 1.9 1.48 1.678 -0.42 -0.222
2017/05 2.0 1.48 1.690 -0.52 -0.310
2017/06 1.9 1.49 1.673 -0.41 -0.227
2017/07 2.2 1.48 1.740 -0.72 -0.460
2017/08 2.6 1.780 -0.820
※ 출처 =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ECOS)

ev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7 06:0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