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경욱 "과기부·산하기관, 수억 들여 만든 앱 사용저조로 폐기"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은 17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 및 산하기관들이 수천만 원의 예산을 들여 각종 애플리케이션(앱)을 개발하고 있지만, 사용률이 저조하거나 폐기되는 앱이 상당수라고 지적했다.

이는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민 의원이 이날 과기정통부 및 해당 기관들에게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다.

가령 한국원자력의학원의 경우 총 7천590만 원의 예산을 들여 'K-Rem: 국가방사선비상진료센터'라는 앱을 개발했지만, 다운로드 수는 189건에 그쳤다.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역시 5천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K-ICT스펙트럼 Map: 대한민국 전파 정보 개방 및 공유' 앱을 만들었으나 다운로드 수는 355건이었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이 2천500만 원의 예산을 들여 만든 '중소기업지원통합센터'를 비롯해, 과기부 및 산하 기관들이 개발한 앱 중 사용률이 저조해 폐기된 건수는 총 14건이다. 이들 14개 앱을 개발하는 데 들어간 비용은 총 2억1천130만 원이었다.

민 의원은 "앱 개발에는 국민의 소중한 세금이 투입되는 만큼 개발에 앞서 명확한 목적과 사용자층에 대한 심층적인 분석이 필요하다"라고 지적했다.

yk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7 07: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